광고
광고
광고

부산시, 산업재해 예방한 긴급 현장점검 회의 개최

이민정 기자 | 기사입력 2024/01/24 [15:44]

부산시, 산업재해 예방한 긴급 현장점검 회의 개최

이민정 기자 | 입력 : 2024/01/24 [15:44]

▲ 부산광역시     ©국토매일

 

[국토매일 = 이민정 기자] 부산시는 24일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 부산광역본부 회의실에서 박형준 시장 주재 ‘산업재해 예방을 위한 긴급 현장점검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는 부산지역 산업현장에서 산업재해 사망사고가 잇따라 발생함에 따라, 지역 산업재해를 감축하기 위해 관계기관별 예방대책을 점검하고, 실효성 있는 예방대책을 모색하고자 마련됐다. 

 

박형준 시장을 비롯해 부산지방고용노동청장,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 이사장, 부산경영자총협회장, 건설협회장, 민간재해예방기관장 등 10여 명이 참석한다.

 

회의는 ▲지역 산업재해 발생 현황과 ▲기관별 산업재해 예방대책 등을 보고받고, 참석자들과 예방대책을 함께 점검하는 방식으로 진행되었다.

 

시장은 회의를 주재하며 ▲감독기관의 현장에서 체감할 수 있는 기술·재정적 지원 확대 ▲현장에서부터의 사업주와 근로자가 함께하는 안전보건관리체계 구축 등 산업재해 예방을 위한 지역 관계기관의 역할을 강조했다.

 

점검회의에 이어 시장은 ‘온천4구역 주택재개발 정비사업’ 건설산업현장을 찾아 노동청, 공단 관계자와 직접 합동점검에 나섰다.

 

시장은 현장 관계자로부터 산업현장의 애로사항을 듣고, 건설업 현장이 근로자의 고령화와 유해·위험기계기구 이용 등으로 사고를 유발할 수 있는 원인이 산재해 큰 사고가 발생할 가능성이 큰 만큼, 더욱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또, 사업주와 근로자가 함께 안전보건관리체계를 구축하고, 작업현장을 철저히 관리·감독해 현장 안전 확보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전했다.

 

아울러, 시와 부산지방고용노동청,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은 부산지방고용노동청의 '현장점검의 날'을 맞아 70여 곳의 산업현장을 방문해 3대 사고 8대 위험요인을 중점으로 안전보건 조치 준수 여부를 점검했다.

 

점검대상은 ▲지자체 발주공사장 ▲20억 원 이하 및 120억 원 이상의 건설현장 ▲사망사고 취약 업종 중 유해·위험 기계·기구 또는 크레인 보유 제조·서비스 사업장 등이다.

 

박형준 시장은 “산업재해로 인한 안타까운 사고가 더 이상 반복되지 않도록 시, 노동청, 산업현장 구성원 모두가 산업재해에 대한 경각심을 가지고 현장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야 한다”라며, “모든 근로자가 안전하고 건강한 일터에서 일할 수 있도록, 현장에서부터 산재 예방에 초점을 맞춘 자기규율 예방체계를 구축하는 데 힘써주길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산업재해, 현장점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