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유정복 시장, 인천1호선 검단연장선 지하 굴착 현장 안전 점검

이민정 기자 | 기사입력 2024/01/24 [15:15]

유정복 시장, 인천1호선 검단연장선 지하 굴착 현장 안전 점검

이민정 기자 | 입력 : 2024/01/24 [15:15]

▲ 유정복 인천광역시장이 24일 인천1호선 검단연장선 1공구 굴착현장에서 동계 안전 점검을 하고 있다. (사진 = 인천시)  © 국토매일


[국토매일 = 이민정 기자] 인천시 유정복 시장은 24일 인천도시철도1호선 검단연장선 1공구를 방문해 공사 책임자로부터 추진 현황을 보고받고 지하 굴착 현장과 안전 시설물 등 현장을 특별 점검했다고 밝혔다.

 

인천1호선 검단연장선 건설 사업은 검단신도시 광역교통개선대책의 일환으로, 계양역에서 검단신도시까지 총길이 6.825㎞, 정거장 3개소, 총사업비 7277억 원이 투입되는 사업이다. 지난 2020년 착공해 2025년 상반기 준공을 목표로 진행하고 있으며, 현재 공정률은 88.13%에 이르고 있다.

 

이날 유정복 시장이 방문한 1공구 구간은 ‘쉴드 TBM 공법’을 적용하고 있다. 인천공항철도, 공항고속도로, 경인아라뱃길 하부를 통과하는 고난도의 시공 여건을 고려한 것으로, 이 공법은 지반 변위가 적고 터널 굴진 시 지반손상이 적어 지상과 지하의 안전성을 가장 확실하게 담보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소음·진동이 적은 친환경적인 공법이라는 것이 장점이며, 나머지 2∼4공구는 지하터널 공사 시 일반적으로 적용하고 있는 ‘NATM 공법’을 채택하여 시공 중에 있다.

 

검단연장선이 개통되면 기존 인천도심지역(계양구, 부평구, 남동구, 연수구) 및 송도국제도시 등과의 연계가 편리해져 검단주민의 생활 서비스 수혜권역이 확장된다. 또한, 인천공항철도, 인천1호선·2호선, 서울7호선, GTX-B 등과 환승이 가능해 서울 접근성 향상은 물론 인천북부지역과 김포·서울 간 도로교통 혼잡을 완화하고 검단신도시 조성 등으로 발생하는 신규 교통수요를 효과적으로 처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유정복 시장은 이날 현장 근로자들을 격려하고, 겨울철 한파 등으로 발생할 수 있는 안전사고와 중대재해 및 부실 공사 예방을 위해 안전관리, 품질관리, 공정관리 등 시공에 만전을 기해줄 것을 당부했다.

 

유정복 시장은 “재차 강조하듯이 무엇보다 제일 중요한 것은 안전 인데 공사 중 뿐만 아니라, 향후 운행개시 이후에도 차질을 빚을 수 있는 부실 공사가 이뤄져서는 안 된다”고 강조하며 “시민들의 이용 편의가 극대화될 수 있도록 기술적인 부분이나 시설 문제에 대해서는 시공 중에도 철저히 계속 점검해 주시고, 개통 목표도 차질 없이 달성할 수 있도록 공정을 잘 관리해 달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