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서울교통공사, 1호선 신호 장치 개선…급정거 문제 해결

연평균 2200건 달하던 급정거 사라져…권익위 적극행정 민원 우수사례

연합뉴스 | 기사입력 2023/12/01 [11:37]

서울교통공사, 1호선 신호 장치 개선…급정거 문제 해결

연평균 2200건 달하던 급정거 사라져…권익위 적극행정 민원 우수사례

연합뉴스 | 입력 : 2023/12/01 [11:37]

 

 

▲ 서울교통공사[서울교통공사 제공] © 국토매일

[연합뉴스] 서울교통공사는 지하철 1호선 열차 신호장치를 디지털 방식으로 개선해 연평균 2천200여건에 이르던 신호 이상에 의한 급정거 문제를 해결했다고 1일 밝혔다.

 

그동안 1호선은 열차 신호장치 오류로 인한 비상제동 문제가 빈번히 발생해왔다.

 

2020년부터 지난해까지 3년간 1호선 공사 운영 구간(서울역∼청량리역)에서 열차 신호장치 문제로 발생한 급정거는 6700건에 이른다.

 

급정거로 인해 승객이 넘어지거나 열차 운행이 지연돼 안전사고 우려 민원도 잇따랐다.

 

급정거 원인을 분석한 결과 고객 편의시설, 승강장 안전문 등 설비가 추가되고, 해당 시설물로부터 발생한 비정상 주파수를 차량의 신호기기가 수신하면서 신호 오작동으로 급정거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공사는 급정거 발생을 근본적으로 방지하고자 지난해 4월부터 단계적으로 전동차의 신호 장치를 개조하는 작업에 착수했다.

 

약 60억원을 들여 1호선 열차 16편성에 설치된 자동 열차 정지 시스템(ATS) 차상 신호 장치를 아날로그에서 디지털 방식으로 개조했다.

 

디지털 방식을 이용하면 터널 주변 환경에서 발생하는 비정상 주파수와 같은 외부 교란 신호의 영향을 최소화하는 효과가 있다.

 

올해 9월 개조 작업 완료 후 1호선에서 열차 신호 장치 오류에 의한 급정거는 단 한 건도 발생하지 않았다.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2월까지 4개월간 승객 전도 등 안전사고 피해자는 22명이었으나, 시스템 개선 후 0명으로 줄었다.

 

사고 관련 피해보상액도 1천300만 원에서 0원으로 줄었다

 

또 이번 시스템 개선에는 국민권익위원회가 운영하는 적극행정 국민신청을 통해 접수된 민원이 결정적 역할을 했다고 공사 측은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김홍일 국민권익위원장은 1일 오후 공사를 방문해 우수사례를 둘러보고 적극적 업무 처리 노력을 격려할 예정이다.

 

백호 서울교통공사 사장은 "권익위의 적극행정 국민신청 제도 덕분에 열차 신호 이상 문제를 적극적으로 해결해 서울 지하철의 안전 수준을 한 단계 높이게 됐다"며 "안전을 최우선으로 삼아 시민의 목소리를 경청하고, 지하철 운영에 반영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