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대한건설협회 회장 선거 비상식적·불공정' 윤현우 전 충북도회장 불출마선언

연합뉴스 | 기사입력 2023/11/30 [20:30]

'대한건설협회 회장 선거 비상식적·불공정' 윤현우 전 충북도회장 불출마선언

연합뉴스 | 입력 : 2023/11/30 [20:30]

▲ 사진은 기자회견을 여는 모습. (연합뉴스)     ©국토매일

 

 [연합뉴스]윤현우 전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은 30일 충북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짜인 각본에 의해 비상식적이고 불공정하게 진행되는 선거에 계속 임할 수 없다"며 불출마를 선언했다.

 

윤 전 회장은 이날 충북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상수 현 회장은 선거 공작과 방해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내달 15일 치러지는 차기 건설협회장 선거 후보의 등록 기간은 이날부터 내달 4일까지다. 정관에 따라 '선거권자(대의원)의 5분의 1 이상, 3분의 1 미만의 추천'을 받아야 입후보할 수 있다.

 

윤 전 회장은 "김 회장은 선거 준비 활동을 하는 저에게 출마하지 말 것을 종용했고, 각 시·도회장에게는 후보 등록에 필요한 대의원 추천서를 나에게 써주지 말라고 전화를 해 선거를 방해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김 회장은 전날 연 기자간담회에서 "회장이 선거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구조가 아니다"라며 "지난달 26일 선거 활동이 시작된 뒤로 대의원에게 (선거와 관련해) 전화 한 통 한 적이 없다"고 했다.

 

업계에서는 윤 전 회장과 더불어 한승구 계룡건설 대표, 나기선 고덕종합건설 대표가 선거 출마자로 거론돼왔다. 

 

  • 도배방지 이미지

대한건설협회, 회장선거,윤현우, 충북도회장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