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서울시, '겨울철 교통종합대책'…대중교통 민생지원 총력

지하철·버스·택시부터… 신호기 등 교통안전시설물까지 사전 점검

이민정 기자 | 기사입력 2023/11/15 [16:48]

서울시, '겨울철 교통종합대책'…대중교통 민생지원 총력

지하철·버스·택시부터… 신호기 등 교통안전시설물까지 사전 점검

이민정 기자 | 입력 : 2023/11/15 [16:48]

▲ 온열의자 (사진 = 서울시)  © 국토매일

[국토매일 = 이민정 기자] 최근 급격한 온도 변화로 때 이른 한파가 예상되는 가운데, 서울시가 시민을 위한 따뜻한 대중교통 이용 환경을 지원할 수 있도록 민생 중심의 대중교통 서비스 제공에 총력을 기울인다. 특히 올해는 온열의자 등 생활에 밀접한 교통 시설물의 설치를 사전에 완료하고, 특보 발표 시 즉시 비상수송대책 가동에 대비하는 등 만전에 기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겨울철 폭설·한파에도 시민 이동에 불편이 없도록 ‘2023년 겨울철 교통종합대책’을 조속히 수립한다고 15일 밝혔다. 15일부터 내년 3월 15일까지 4개월 간 시행되며, ▲대중교통·따릉이 등 교통시설물 전반에 걸친 안전 점검, ▲온열의자 등 정류소·역사 시설물 개선 ▲강설 등 기상 특보 발효 시 비상수송대책 가동 및 정보 안내까지 종합적인 관리가 이뤄져 민생과 이동편의를 지원한다.

 

먼저 서울 지하철을 운영하고 있는 서울교통공사, 서울메트로9호선, 우이신설경전철, 남서울경전철(신림선 운영사)은 역사·차량·선로·차량기지 등 분야별로 동절기 안전대책을 수립하고 지난 10월부터 한파·폭설에 취약한 시설물을 대상으로 집중 점검 중이다.

 

버스, 택시 차량 및 승차대, 교통안전시설물 등 기타 교통시설물도 모두 점검계획에 따라 점검 중이며, 점검 결과 미흡한 사항은 보완이 완료될 때까지 추적 관리한다.

 

서울시는 겨울철, 환절기 버스 이용을 위해 대기 중인 시민들에게 편의를 제공하기 위한 온열 의자를 관내 정류소에 지속 설치하고 있으며, 설치율을 지난 2022년 51.9%에서 올해 연말까지 81.4%(3,433대)로 늘릴 계획이다.

 

지하철도 한파에 대비하여 올해 3호선 경복궁역 1·7번 출구에는 방풍 자동문을 설치하고, 7호선 뚝섬유원지역 승강장에는 상·하선 모두 고객대기실을 설치했다.

 

서울시는 강설 시 도로 혼잡 및 승용차 안전사고 발생가능성이 높은 만큼 시민들에게 대중교통 이용을 권장하고 있으며, 승객 증가로 대중교통 이용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재난단계별로 출·퇴근시간대 집중배차시간 및 막차시간을 연장하여 운행한다.

 

또한 평소 폭설·결빙으로 버스 운행이 어려웠던 구간을 사전 선정하여 폭설 시 서울시·자치구·버스회사 간 비상연락망에 맞춰 신속 제설 조치하고, 버스회사들은 차고지 주변 도로부터 선제적으로 제설작업에 돌입하여 버스 운행 경로를 최대한 확보한다.

 

따릉이의 경우 겨울철에는 이용수요가 줄어드는 만큼 성수기 대비 80%만 현장에 배치하고, 2단계(대설주의보) 발효 시 운영 중지를 검토하고, 3단계(대설경보) 발효 시 바로 운영을 중지할 계획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