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정책마당] 해수부 김규섭 항만개발과장

“한국형 스마트 항만 개발 통해 선도국 따라 잡아야”
산자부-기재부 등 관련부처와 손잡고 스마트화 완료할 것
광양항 항만자동화 테스트베드 사업 연내 발주...스마트화 박차

이형근 기자 | 기사입력 2023/03/30 [11:03]

[정책마당] 해수부 김규섭 항만개발과장

“한국형 스마트 항만 개발 통해 선도국 따라 잡아야”
산자부-기재부 등 관련부처와 손잡고 스마트화 완료할 것
광양항 항만자동화 테스트베드 사업 연내 발주...스마트화 박차

이형근 기자 | 입력 : 2023/03/30 [11:03]
 
 

\

▲ 항만개발과 김규섭 과장은 "부산항 진해신항, 광양항, 인천항, 울산항 등 전국 주요 항만에 스마트 항만 사업을 추진할 것"이라고 앞으로 계획을 설명했다(사진=국토매일).  © 국토매일


[국토매일=이형근 기자] 우리 항만의 스마트화와 이를 뒷받침하는 관련산업이 육성된다. 이 사업을 맡은 해양수산부 항만개발과 김규섭 과장은 ‘스마트 항만’의 국내 정착을 위해 정부 관련부처와 협업하고 있다. 그가 맡은 주 업무는 스마트 항만 구축을 비롯해 부산항 진해신항, 광양항, 인천항, 울산항 등 전국 주요 항만에 대한 인프라개발사업이다. 스마트 항만은 국내 항만의 미래로 중요한 위치를 차지한다.

김 과장은 국가의 중요 물류거점인 항만의 생산성을 확보하고 종합적인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자동화 크레인 기술을 비롯해서 다양한 ‘한국형 스마트항만’ 기술 개발의 기반을 닦고 있다. 


그는 "신항만에 자동화 항만 설비를 구축한 뒤 지능화 단계로 발전시키면 스마트 항만으로 탄생한다. 스마트 항만은 현재 건설 중인 신항만에 자동화와 정보연계 및 지능화 단계를 거친 뒤 본격적인 운영을 하게 된다."고 말했다. 김 과장은 “따라서 기존 항만에 자동화와 지능화 등 다양한 기술이 적용되어 업데이트 된 것을 스마트 항만이라고 정의할 수 있다"고 했다.

스마트 항만은 전 세계적인 흐름이다. 우리나라는 일부 자동화 장비는 구축된 상태이나 전 영역 자동화나 지능화 등 전반적인 스마트 항만구축 측면에서 보면 쳐져 있다. 중국 상해의 양산항 등 세계 유수의 허브 항만들이 이미 스마트 항만으로 전환을 마무리했다. 우리나라가 부산항 신항 등에 시급하게 스마트 시스템을 도입해야 하는 이유다. 


과거에는 중국에서 부산항에 견학을 올 만큼 우리나라 항만 자동화기술이 앞섰다. 하지만 지금은 역전됐다. 다시 우위를 차지해야 한다. 스마트항만이 구축되면 필수인력으로 최대효율을 끌어올린다. 

김 과장은 "내년 신규 스마트 항만 기술 개발사업과 인력양성사업 등 예산 확보와 사업 추진을 위해 유관 부처인 산자부, 중기벤처부, 기재부, 과기부 등과 적극적으로 협의해 항만 스마트화를 완료하겠다"고 말한다. 한국 항만의 ‘잃어버린 시간’을 되찾겠다는 것.


김 과장은 “스마트 항만을 구축하기 위해 한국해양수산개발원 (KMI), 한국해양선박플랜트연구소 (KRISO), 기계연구원이 각자 맡은 연구 개발과제를 맡아 진행하고 있다”면서 “스마트 항만이란 스마트 폰의 경쟁력처럼 다양한 분야의 경쟁력이 결합돼야 우위를 점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항만이 스마트화 하기 위해서 시스템 통합(SI) 기술 개발이 반드시 이뤄져야 하고 요소기술은 업데이트 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 과장은 “스마트 항만 연구 개발은 여러 단계로 진행하므로 무조건 획일화해서 설명하기 어렵다. 현재 한국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KIMMST)과 함께 국내 스마트 항만 기술 확보를 위한 신규 R&D 사업의 기획연구를 진행 중에 있다”면서 “국내 기술 기반의 항만자동화 장비를 도입하고 신기술 검증영역이 포함된 광양항 항만자동화 테스트베드 사업을 올해 발주할 예정이다. 특히 이 사업이 국내 기업 주도로 효율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턴키방식의 발주를 검토 중”이라고 설명했다.

스마트 항만 관련 사업의 규모와 기술력이 선진국에 비해 떨어지는 상황이다. 지난 1월 해수부는 스마트 항만 기술산업 육성을 위한 종합적인 대책을 마련, 추진하고 있다. 김 과장은 “스마트 항만은 우리나라가 후발주자인 만큼 선도국을 추월하기 위해서는 기존 선도국의 방법이 아닌 새로운 방법으로 접근하는 전략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스마트항만 김규섭과장 해양수산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