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환경연구기관장협의회, 하반기 정기 워크숍 개최

기후위기 대응 공동협력방안 논의

양정규 기자 | 기사입력 2022/12/02 [16:54]

환경연구기관장협의회, 하반기 정기 워크숍 개최

기후위기 대응 공동협력방안 논의

양정규 기자 | 입력 : 2022/12/02 [16:54]

▲ 환경연구기관장협의회 2022년 하반기 워크숍 모습 (사진=한국건설기술연구원)  © 국토매일


[국토매일=양정규 기자] 한국건설기술연구원은 1,2일 양일간 경북 포항 청송대에서 '환경연구기관장협의회 2022년 하반기 워크숍'을 개최했다고 2일 밝혔다. 

 

환경연구기관장협의회는 2001년 국가 환경기술 발전에 기여하기 위한 정책 발굴 및 제시, 관련 정보 교류 등 상호협력을 위한 네트워크 구축을 목적으로 발족했다. 

 

회원 기관에는 현재 회장기관인 건설연을 비롯해 한국과학기술연구원, 한국생산기술연구원,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등 20개 기관이 참여하고 있다.

 

환기협은 매년 정기 워크숍을 개최하고 있으며, 올해는 포항산업과학연구원에서 논의의 장을 지원하고 회장기관인 건설연이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협력주제를 제안했다. 총 13개 환기협 회원기관이 참석해 기후위기 관련 공동협력방안에 대하여 발표와 토론을 수행하고 연구기관 간 현안을 공유하였다. 발표는 국립환경과학원, 한국생명공학연구원, 포항산업과학연구원과 건설연의 공동협력의제 중심으로 진행되었다. 공동협력을 위한 주제는 최근 기후변화 이슈와 정책 기조를 반영하여 탄소중립과 에너지전환, 기후변화 영향분석 및 피해 최소화, 그리고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탄소 감축 및 적응 대책을 중심으로 제시되었다. 각 주제별 분과(안) 제안과 추진방안에 대한 기관장들 간의 심도 깊은 의견 교류가 있었으며, 환기협은 이를 반영한 민관협력으로 탄소중립과 에너지 안보, 기후변화에 대한 국제적 책임과 공동 대응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기관장들은 포항산업과학연구원의 이차전지, 수소 및 고온수전해 연구실 등 주요 실험시설 견학을 통하여 탄소중립 기술에 대한 이해를 높이는 시간도 함께 나눴다. 

 

환기협 회장인 김병석 건설연 원장은 “글로벌 탈탄소 전환에 대응하기 위한 적극적인 탄소중립의 실천, 한 단계 높은 책임을 요구하는 ESG 경영, 기후 위기로부터 국민에게 안전한 환경을 제공해야 하는 문제 등을 직면한 현실에서 우리 협의회는 지혜를 모아 국가적인 어젠다를 제시하고 실행하겠다.”고 밝혔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