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가구당 평균자산 5.4억- 부채 9170만 원"

기재부, 전년 대비 9%, 4.2% 증가

양정규 기자 | 기사입력 2022/12/01 [15:24]

"가구당 평균자산 5.4억- 부채 9170만 원"

기재부, 전년 대비 9%, 4.2% 증가

양정규 기자 | 입력 : 2022/12/01 [15:24]

▲ 가구당 평균 자산‧부채 (표=기획재정부)  © 국토매일


[국토매일=양정규 기자] 지난해 전국민재난지원금 등 정부 지원금이 줄어들면서 지니계수, 소득 5분위 배율 등 소득분배지표들이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기획재정부는 1일 '2022년 가계금융복지조사 주요 내용과 시사점' 보고서를 발표하고 "경기·고용회복 등으로 시장소득 기준 분배여건 보합에도 불구하고 저소득층 공적이전소득이 감소하며 지니계수 등이 소폭 악화됐다"고 밝혔다.

 

통계청이 이날 발표한 가계금융복지조사 결과에 따르면 소득불평등도를 나타내는 지니계수는 지난해 처분가능소득 기준으로 전년 대비 0.002 증가한 0.333을 기록했다. 지니계수가 '0'이면 완전 평등, '1'이면 완전 불평등을 의미하는데, 지표가 보다 악화된 것이다. 

 

상위 20% 계층 소득에서 하위 20% 계층 소득을 나눠 계산하는 소득 5분위 배율도 지난해 처분가능소득 기준 5.96배로 집계돼 전년에 비해 0.11배포인트 증가했다. 다만 상대적 빈곤율은 15.1%로 전년 대비 0.2%포인트 감소했다.

 

기재부 관계자는 "취약계층의 고용·사회안전망 강화 등 약자 복지를 강화하겠다"며 "물가 안정 등을 통해 저소득층 가구 부담을 완화하고, 민간 중심으로 소득·분배여건이 개선될 수 있도록 경제활력 제고를 지속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가구당 순자산 증가와 관련해서는 현 경제상황과 시차가 있다고 분석했다. 통계청에 따르면 가구당 평균 자산은 5억4772만원, 평균 부채는 9170만원으로 각각 전년 대비 9%, 4.2% 증가했다.

 

기재부 관계자는 "최근 금리 상승, 부동산 가격 하락세 지속 등으로 현재 체감하는 경기 상황과 올해 조사결과가 상이할 가능성이 있다"며 "지난해 하반기부터 증가세가 둔화된 가계대출 증가율을 안정적으로 관리하고 취약계층 금융부담 완화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밝혔다.

 
소득분배지표, 악화, 공적이전소득, 감소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