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화물연대 운송거부...건설산업 비상대책반 가동한다"

국토부 이원재 차관, 건설업계 피해상황 점검-대응방안 논의

양정규 기자 | 기사입력 2022/11/28 [16:14]

"화물연대 운송거부...건설산업 비상대책반 가동한다"

국토부 이원재 차관, 건설업계 피해상황 점검-대응방안 논의

양정규 기자 | 입력 : 2022/11/28 [16:14]

▲ 이원재 국토교통부 제1차관 (사진=국토부)  © 국토매일


[국토매일=양정규 기자] 이원재 국토교통부 제1차관은 28일 오후 한국토지주택공사, 건설업계, 주택건설업계 및 시멘트, 레미콘 업계를 만나 건설산업 피해 상황을 점검하고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이 차관은 화물연대 집단 운송거부에 따라 시멘트, 레미콘 등 주요 건설자재의 생산 및 운송 현황과 건설업계 피해 상황 및 시공사 관계자로부터 현장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아울러 화물연대 운송거부 대응을 위한 업계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하고, LH에는 자재 수급 불안으로 인한 주택공급 차질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철저한 대응체계 구축을 주문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업계 관계자들은 6개 단체 공동으로 화물연대에 집단운송거부 철회와 조속한 물류 정상화를 촉구하는 성명서를 냈다고 밝혔다.

 

이 차관은 “화물연대 운송거부로 시멘트는 평시 대비 5%, 레미콘은 30% 가량만 출하되고 있고, 레미콘 공급이 중단되어 공사가 중단된 건설현장도 250개를 넘은 것으로 파악된다”면서, “오늘부터 건설현장 공사중단 등의 피해가 본격화되고 있는 상황으로, 특히 건설업은 국가 경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높고 연관 산업의 규모가 큰 만큼 건설업 위기는 곧 국가 경제의 위기로 이어질 수 있다“고 밝혔다.

 

이 차관은 “정부는 건설업계 위기가 심화되지 않도록 건설산업 비상대책반을 본격 가동하여 자재 생산, 수송 현황 및 건설업계 피해 현황을 모니터링하고, 산업부 등 관계부처와 협조하여 물류가 조속히 정상화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원재차관, 건설업계, 비상대책, 화물연대, 파업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