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현대건설, '3D 프린팅' 어린이 놀이시설 제작

양정규 기자 | 기사입력 2022/11/25 [16:55]

현대건설, '3D 프린팅' 어린이 놀이시설 제작

양정규 기자 | 입력 : 2022/11/25 [16:55]

▲ 현대건설의 3D 프린팅 기술로 제작된 힐스테이트 홍은 포레스트의 '토끼 놀이터’(사진=현대건설)  © 국토매일


[국토매일=양정규 기자] 현대건설이 세계 최초로 3D 프린팅 어린이 놀이시설물을 개발해 ‘힐스테이트 홍은 포레스트’에 설치를 마친데 이어 내년 초 ‘부천 일루미스테이트’에 적용을 앞두고 있다.

 

현대건설이 개발한 놀이시설물은 기존 비교적 단순한 기능 및 형태의 3D 프린팅 시설물을 넘어, 이용객의 적극적인 활동이 가능한 복잡한 기능과 형태를 구현한 대형 구조물이라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성능 및 안정성 평가도 마쳤다. Q마크를 획득해 우수한 품질을 인증받은데 이어 어린이제품안전특별법상 어린이놀이기구의 재료, 설계 및 제조방법 등 어린이 안전을 위해 마련된 까다로운 심사기준을 모두 통과했다. 

 

힐스테이트 홍은 포레스트에 설치된 ‘토끼 놀이터’는 어린이들에게 친근한 토끼를 현대건설의 디자인 감각을 거쳐 형상화한 놀이시설물로, 생동감 있는 색상과 함께 다양한 형태를 통일감 있게 표현하고 있어 뛰어난 조형미를 느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현대건설은 3D 프린팅 조경 기술로 2020년 7월 특허 출원 이래 국내 최초 공동주택 옥외용 3D 프린팅 벤치를 개발해 힐스테이트 및 디에이치 10여개 단지에 설치해 차별화된 브랜드 이미지를 제고시켜 왔으며, 품질은 물론 디자인의 우수성 또한 널리 인정받고 있다.

 

또한 현대건설의 어린이 놀이터는 공신력 있는 국제 디자인 어워드인 ‘아시아 디자인 프라이즈’ 2년 연속 수상 및 정부 인증 우수디자인상품에 8년 연속 선정되는 등 국내외에서 디자인 우수성을 인정받고 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차별화된 첨단 기술을 적극 활용해 우수한 디자인과 품질의 3D 프린팅 어린이 놀이시설물을 구현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4차 산업 기술과 탁월한 디자인 감각을 접목시킨 매력적인 조경 시설을 적극 개발해 소비자들에게 제안할 것“이라고 말했다.

 

▲ 내년 초 부천 일루미스테이트에 적용 예정인 ‘달 놀이터’ 이미지 (사진=현대건설)  © 국토매일



 

 
현대건설, 3D, 놀이터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