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元 장관, "GTX-C 은마아파트 구간 안전하다"

주민설명회, '발파 아닌 TBM공법 적용... 위험주장 근거없어"

양정규 기자 | 기사입력 2022/11/24 [15:04]

元 장관, "GTX-C 은마아파트 구간 안전하다"

주민설명회, '발파 아닌 TBM공법 적용... 위험주장 근거없어"

양정규 기자 | 입력 : 2022/11/24 [15:04]

▲ 은마아파트 찾아 GTX-C 공법 안전성 설명하는 원희룡 국토부 장관 (사진=국토부)  © 국토매일


[국토매일=양정규 기자]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은 수도권광역급행철도 C노선(GTX-C) 우선협상대상자인 현대건설과 함께 23일 은마아파트 주민대표들과 만나 설명회를 열었다. 

 

원 장관은 GTX-C 공법의 안정성 및 사업의 필요성과 시급성에 대한 사실관계를 주민들에게 직접 설명하고자 자리를 마련했다. 

 

원 장관은 이 자리에서 “GTX는 수도권 출퇴근 교통난 해소를 위한 국가 핵심사업이고, 특히 GTX-C는 수년간 착수가 지연되고 있어 수도권의 많은 시민들이 조속한 추진을 염원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안전 문제와 관련해서는 “GTX는 60m 이상 대심도 터널공사이고, 은마아파트 구간은 발파방식이 아닌 첨단 기술력이 총동원되는 TBM 공법으로 계획되어 있다”며, “GTX는 주택가뿐만 아니라 한강 하저도 통과하는데, 단순히 지하를 통과한다는 사실만으로 위험하다는 주장은 근거가 없다”고 밝혔다.

 

또한, 원 장관은 “현재 노선은 2014년 예타 때부터 여러 대안을 검토하여 선정된 결과이고, 준비된 원안으로 추진하여 2028년 개통이라는 정부의 약속을 반드시 지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막연한 불안감을 확산시키며, 국가사업을 방해하고 선동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국토교통부 장관으로서 절대 용납할 수 없다”고 밝히면서 “총 4424세대 중 한 세대의 1만분의 1에 해당하는 지분을 가진 분이 앞장서서 전체 사업 뿐만 아니라, 총 4조3000억원이 들어가는 국책사업을 좌지우지 하려는 것, 공금을 동원한 불법적 행동을 취하고 있는 것에 대해 행정조사권을 비롯해 국토교통부가 행사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민 설명을 마친 후 원 장관은 “안전한 공법에도 불구하고 은마아파트만 유독 주택 하부에 철로가 지나가면 안된다는 주장은 국민들이 납득하기 어렵다”며, “근거 없는 반대로 국민 공공의 이익을 침해하는 행위를 멈추고, GTX-C 사업의 정상 추진을 위해 협조해 줄 것”도 당부했다.

 
은마아파트, GTX, 주민설명, 안전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