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경기도, 2035년 포천 도시기본계획 승인

인구 20만5000명… 1도심 1부도심 2지역 구조

양정규 기자 | 기사입력 2022/11/23 [16:21]

경기도, 2035년 포천 도시기본계획 승인

인구 20만5000명… 1도심 1부도심 2지역 구조

양정규 기자 | 입력 : 2022/11/23 [16:21]

▲ 포천시의 도시공간구상도 (사진=경기도)  © 국토매일


[국토매일=양정규 기자] 경기도가 포천시가 신청한 ‘2035년 포천 도시기본계획(안)’을 23일 최종 승인함에 따라 인구감소 시대를 대비한 기능 중심의 특화계획이 마련될 전망이다.  

 

‘2035년 포천 도시기본계획’은 포천시의 미래와 도시의 장기적 발전방안을 제시하는 법정 최상위 공간계획으로 지속가능한 국토관리를 위한 정책·전략의 기본방향을 제시하고 있다. 

 

주요 내용 중 2035년 목표 계획인구는 각종 개발사업 등으로 유입될 인구를 고려해 2035년 계획인구를 20만 5000명으로 설정했다.

 

목표 연도 토지 수요를 추정해 도시발전에 대비한 개발 가용지 32.111㎢는 시가화예정용지로, 시가화가 형성된 기존 개발지 31.731㎢는 시가화용지로, 나머지 763.068㎢는 보전용지로 토지이용계획을 확정했다.

 

도시공간구조는 거점기능 강화를 통한 인구 유출 방지, 도시의 주요 기능을 한 곳에 조성하는 ‘콤팩트시티’ 전략 추진 등을 위해 기존 1도심 2지역 중심에서 1도심(포천), 1부도심(소흘), 2지역 중심(영북, 일동)으로 계획했다. 

 

또 포천시의 지역 특성 등을 고려해 도시 발전 축은 1개 주발전 축과 1개 부발전 축으로 설정했다. 

 

도는 이번 2035년 포천 도시기본계획 승인으로 새로운 도시여건 변화에 선제적·탄력적으로 대응할 방안을 마련하고, 생활권별 특화된 추진전략 수립을 통해 포천시의 미래상인 ‘자연과 사람이 공존하는 스마트시티 포천’으로 발전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고 평가했다.

 

승인된 2035년 포천 도시기본계획은 11월 중 포천시 누리집을 통해 일반에 공개될 예정이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