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경기도 특사경, 산지 무단훼손 행위 53건 적발

훼손면적 2만 721㎡... 시설물-주차장 불법설치 등

양정규 기자 | 기사입력 2022/11/17 [18:24]

경기도 특사경, 산지 무단훼손 행위 53건 적발

훼손면적 2만 721㎡... 시설물-주차장 불법설치 등

양정규 기자 | 입력 : 2022/11/17 [18:24]

▲ (그래픽=경기도)  © 국토매일



[국토매일=양정규 기자] 경기도 민생특별사법경찰단은 지난달 17일부터 28일까지 항공사진으로 훼손이 의심되는 도내 산지 360필지를 현장 단속해 산지관리법, 자연공원법 위반행위 53건을 적발했다고 17일 밝혔다.

 

개발제한구역이나 자연공원으로 지정돼 개발할 수 없는 산인데도 허가 없이 형질을 변경하고 시설물을 설치한 불법행위자들이 훼손한 산지 면적은 2만 721㎡로 축구장 면적의 약 3배에 이른다.

 

위반내용은 △불법 시설물 설치 23건 △주차장 불법 조성 17건 △농경지 불법 조성 5건 △기타 임야 훼손 7건 등 산지관리법 위반 52건과 자연공원법 위반에 해당하는 △불법 시설물 설치 1건이다.

 

주요 적발 사례를 보면 A씨는 광주시 소재 임야 783㎡에 불법으로 산지를 전용해 밭농사를 한 혐의로 적발됐다.

 

적발된 불법행위는 관할 지자체에 신속한 원상복구와 행정처분을 요청하고 검찰에 송치하는 등 엄정히 조치할 방침이다.

 

김민경 경기도 민생특별사법경찰단장은 “산림과 자연공원 내 불법행위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자연환경을 보전하고 도민이 쾌적한 자연환경을 누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경기도 민생특별사법경찰단은 누리집 또는 경기도 콜센터로 불법 행위 도민제보를 받고 있다.

 
경기도, 민생특별사법경찰단, 산림, 자연공원, 불법행위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