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현대건설, 인공지능 네발 로봇 ‘스팟’ 건설현장에 투입

현장-사무실 영상과 데이터 실시간 공유해 위험 감지

양정규 기자 | 기사입력 2022/11/15 [17:53]

현대건설, 인공지능 네발 로봇 ‘스팟’ 건설현장에 투입

현장-사무실 영상과 데이터 실시간 공유해 위험 감지

양정규 기자 | 입력 : 2022/11/15 [17:53]

▲ 터널 현장 TBM(Tunnel Boring Machine) 장비 모니터링 모습 (사진=현대건설)  © 국토매일


[국토매일=양정규 기자] 현대건설은 건설현장의 품질확보와 안전관리를 위해 인공지능을 갖춘 무인 안전 서비스 로봇 ‘스팟’을 건설현장에 투입한다고 15일 밝혔다. 

 

스팟은 4족 보행 로봇으로 상부에 다양한 센서와 통신 장비 등 인공지능 기반 소프트웨어를 탑재할 수 있다. 

 

험한 길이 많은 건설현장에서 이동하기 힘든 계단과 좁은 공간 등을 자유롭게 움직일 수 있으며, 사람이 접근하기 어려운 사각지대까지 이동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현대건설이 탑재한 데이터 수집 기술은 △현장 사진 촬영 및 기록 자동화 △영상 및 환경 센서를 통한 실시간 모니터링 △레이저 스캐너를 활용한 3D 형상 데이터 취득 △QR코드를 활용한 자재 및 장비 관리 자동화 △위험구역 출입 감지 및 경고 송출 등이다. 

 

로봇에 탑재한 기술로 영상 및 데이터 공유를 통해 사무실에서 현장 상황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으며, 이를 통해 공사현황을 확인하고 점검할 수 있다. 

 

무인 안전 서비스 로봇 ‘스팟’을 통해 사무실에서 공사현장 실시간 모니터링이 가능해짐에 따라 과거 인력만으로 감지하기 어렵던 사각지대의 안전점검이 가능, 안전재해 발생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건설은 오는 2023년부터 무인 안전 서비스 로봇을 ‘고속국도 제400호선 김포-파주 현장’에 시범 적용하며 범위를 확대, 정부의 ‘스마트건설 활성화 방안’에도 적극적으로 동참할 계획이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첨단 기술을 접목한 스마트건설이 중요해지고 자율주행과 같은 기반 기술이 나날이 발전하고 있다”며, “로봇 기술과 BIM, 디지털트윈, AI 등 다양한 IT 기술을 건설에 접목해 건설현장의 안전 및 품질 관리 역량을 강화하고 건설사업 수행방식의 혁신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인공지능, 로봇, 스팟, 스마트건설, 현대건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