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美FAA-아태지역 국가 간 항공안전 협력회의

15~17일 서울...UAM 신기술 인증-항공산업 회복방안 등 논의

양정규 기자 | 기사입력 2022/11/14 [15:35]

美FAA-아태지역 국가 간 항공안전 협력회의

15~17일 서울...UAM 신기술 인증-항공산업 회복방안 등 논의

양정규 기자 | 입력 : 2022/11/14 [15:35]

  © 국토매일


[국토매일=양정규 기자] 국토교통부는 오는 15~17일 3일간 미국 연방항공청(FAA)과 공동으로 '제23회 FAA-아태지역 국가 간 항공안전 협력회의'를 서울에서 개최한다고 14일 밝혔다.

 

이 회의는 미국과 항공안전협정을 체결한 아태지역 국가의 항공당국 및 산업계 전문가가 모여 항공기 인증관련 정책을 공유하고 협력방안을 논의하는 자리로서, 코로나-19 영향으로 3년 만에 대면회의로 진행하며 '아태지역의 안전 및 회복을 위한 연계성 강화'를 주제로 아태지역 11개 국가가 참여하여 다양한 안건들을 나눌 예정이다. 

 

15,16일 양일간 열리는 항공당국자 간 회의에서는 코로나-19 회복방안을 비롯, 5G 전파 안전성 관련 진행사항, UAM 및 무인기 인증, 초음속 항공기 개발 등을 공유·논의하고, 우리나라는 ‘K-UAM 그랜드챌린지’를 소개한다. 

 

17일 열리는 항공 산업계 회의에서는 현대·한화시스템·SK텔레콤과 美조비 에비에이션이 UAM 사업현황과 계획 등을 소개하고, “아태지역의 UAM 비전”을 주제로 하는 패널 토의도 진행할 계획이다.

 

이 밖에도, 한국항공우주산업, 대한항공, 보잉, 국제항공운송협회 등이 참여하여 항공기 제작환경, 항공산업의 회복 등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

 

국토부 하동수 항공정책실장은 환영사를 통해 “이번 회의는 우리 생활을 바꿀 UAM 등 차세대 항공산업과 항공안전 시스템의 발전상을 전망하고, 파트너 국가들과 함께 논의하는 의미있는 자리”라면서, “이번 회의를 계기로 UAM의 국내 상용화를 대비해 관련 제도 마련에 더욱 박차를 가할 계획이며, 아태지역 국가 간의 항공안전 협력이 더욱 활발히 이루어지기를 기대한다”고 밝힐 예정이다. 

 

▲ 제23회 FAA-아태지역 국가 간 항공안전 협력회의 행사 주요 일정 (표=국토부)  © 국토매일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