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경기도, ‘깡통전세 사기’ 등 공인중개사 52개소 적발

양정규 기자 | 기사입력 2022/11/03 [15:56]

경기도, ‘깡통전세 사기’ 등 공인중개사 52개소 적발

양정규 기자 | 입력 : 2022/11/03 [15:56]

▲ 경기도청 전경 (사진=경기도)  © 국토매일



[국토매일=양정규 기자] ‘깡통전세’인지 알면서도 중개행위를 해 세입자에게 피해를 입히는 등 불법 중개행위를 한 경기도 공인중개사 사무소 52개소가 경기도 단속에 적발됐다.

 

이는 경기도가 지난 9월 13일부터 지난달 24일까지 도내 공인중개사 사무소 533개소를 시·군과 합동 단속한 결과다. 

 

경기도는 공인중개사법 위반 등 위법행위 58건을 적발해 업무정지 18건, 과태료 30건, 경고 7건, 고발 5건 등을 조치했다고 3일 밝혔다. 

 

적발된 불법행위 58건은 △중개사무소 등록증 등 게시의무 위반 13건 △부당한 표시․광고 9건 △소속 공인중개사 및 중개보조원 고용 및 고용해제 미신고 5건 △계약서 및 중개대상물확인설명서 서명·날인 누락 3건 △깡통전세 사기 혐의 1건 △직접거래 및 쌍방대리 1건 △기타 26건 등이다.

 

도는 불법행위가 확인된 52개 중개사무소를 대상으로 해당 시를 통해 업무정지 등의 행정처분이 이뤄질 수 있도록 했다.

 

홍지선 경기도 도시주택실장은 “깡통전세 사기 등의 불법 중개행위 근절을 위해 공인중개사 사무소 지도·점검을 실시했다”며 “앞으로도 불법 중개행위에 대한 지속적인 점검을 통해 도민 피해 예방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