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元 장관, "항공안전 특단대책 마련하라"

국토부, 항공안전 비상대책회의 개최
11개 국적사 CEO 참석..."안전 외면땐 국민이 용납 안해"

양정규 기자 | 기사입력 2022/11/03 [14:01]

元 장관, "항공안전 특단대책 마련하라"

국토부, 항공안전 비상대책회의 개최
11개 국적사 CEO 참석..."안전 외면땐 국민이 용납 안해"

양정규 기자 | 입력 : 2022/11/03 [14:01]

▲ 항공안전 비상대책 회의를 소집한 원희룡 국토교통부장관 (사진=국토부)  © 국토매일


[국토매일=양정규 기자] 국토교통부는 2일 오전 김포공항에서  '항공안전 비상대책 회의'를 긴급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점검회의는 최근 국내외에서 발생한 활주로 이탈사고, 엔진이상 비상착륙한 사고 등이 지속 발생함에 따라 항공업계의 안전 경각심 고취를 위해 마련됐다.

 

원희룡 장관은 11개 국적 항공사 CEO가 참석한 자리에서 "돈벌이에만 치중하고, 안전은 시늉만 하는 기업은 국민이 용납하지 않으며, 최근에만 3번의 항공사고가 발생해 국민의 걱정은 통상의 수준을 넘어선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기존의 점검방식으로 할 일을 다 했다고 주장하지 말고, 특단의 점검과 조치계획을 내놓아야 할 때"라고 말했다. 아울러, "기존의 점검과 태세로는 국민의 눈높이에 미치지 못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하고, "다시 한 번 특단의 점검과 조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 대한항공 우기홍 사장 (사진=국토부)     ©국토매일

 

 

회의에 참석한 대한항공 우기홍 사장은 "다시 한번 완벽한 안전운항체계를 갖추기 위해 외부전문기관의 안전점검을 받을 계획이며, 운항승무원, 항공정비사 등 필수인력 확충과 교육훈련에 만전을 기하면서, A330 항공기를 퇴역시키는 등 기재 현대화를 위한 투자 등도 하겠다"고 말했다.

 

 

▲ 티웨이항공 정홍근 사장 (사진=국토부)  © 국토매일

 


티웨이항공 정홍근 사장은 "안전을 회사 업무의 최우선 순위로 두면서, 국제선 증편운항에 대비하여 항공기 예방정비를 강화하고, 선제적인 인력충원을 통해 안전 이슈별 관리와 유기적인 안전업무체계를 구축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그 밖에 참석한 항공사들도 사전자율보고 확대, 타협하지 않는 기준과 원칙에 준수, 운항통제 고도화, CEO부터 현장인력까지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안전문화 적극 추진의지를 피력했다.

 

원장관은 마무리 발언에서 "코로나 위기로부터 항공산업의 회복되는 시점에서 변화관리가 중요하며, 현 상황을 위기로 인식하고, 항공안전시스템을 전방위적으로 대청소하여 '위기를 기회로', '약점을 강점'으로 바꾸는 계기를 삼고 민‧관‧기타 제3의 기관까지도 합심해서 위기를 극복하자"고 강조했다.

 

한편, 국토교통부는 24일까지 11개 우리나라 전 항공사를 대상으로 항공사별 휴직종사자 복귀현황, 해외공항 운항준비 상태 등 국제선 정상화 등에 대비한 특별 안전점검을 시행하고 있으며, 최근 안전사고를 유발한 대한항공에 대해서는 4일부터 17일까지 약 2주간 운항승무원 훈련‧심사, 엔진 등 항공기 주요계통 정비관리 등에 문제가 없는지 중점적으로 살펴볼 계획이다.

 

 

▲ 항공안전 비상대책 회의 (사진=국토부)  © 국토매일



 
항공안전, 비상대책, 대한항공, 티웨이항공, 국토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