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국토부, 외국인 부동산 위법의심행위 567건 적발

해외자금 불법반입, 탈세의심, 무자격임대업 등

양정규 기자 | 기사입력 2022/10/28 [13:31]

국토부, 외국인 부동산 위법의심행위 567건 적발

해외자금 불법반입, 탈세의심, 무자격임대업 등

양정규 기자 | 입력 : 2022/10/28 [13:31]

▲ 외국인 위법의심행위 결과 분석 국적별 분포 (그래픽=국토부)  © 국토매일

▲ 외국인 위법의심행위 결과 분석 지역별 분포 (그래픽=국토부)  © 국토매일


[국토매일=양정규 기자] 국토교통부는 외국인의 부동산 불법행위 단속을 위해 처음으로 실시한 실거래 기획조사 결과를 28일 발표했다.

 

외국인의 주택 매수비율은 지속 증가세이며 그간 외국인의 주택 거래에서 해외자금 불법반입을 통한 주택 대량매입, 초고가주택 매수 등 특이동향이 다수 확인됐다. 

 

외국인은 국내 주택 취득 시 본국 은행을 통해서도 대출을 받을 수 있어 내국인에 비해 상대적으로 자금 확보 여력이 크며, 다주택자 중과세 적용을 위해 필요한 외국인 세대현황 파악 등이 어려워 내국인 역차별 논란이 지속 발생했다. 

 

이에 정부는 국민의 주거안정을 보호하기 위해 ‘외국인의 투기성 주택 거래 규제’를 국정과제로 채택했으며, 외국인 투기 근절을 위한 기획조사 뿐만 아니라 외국인에 대한 거래규제, 주택 보유통계 생산 등 제도 정비도 적극 추진하고 있다.

 

이번 기획조사 대상은 지난 6월부터 집값 상승기에 외국인의 주택 매수가 급증한 최근 2년 간의 주택 거래 2만38건이다.

 

외국인의 특수성을 고려하여 조사 초기부터 외국인 관리 주무부처인 법무부, 불법 외환거래를 단속하는 관세청과 긴밀히 협력하여 추진했다. 

 

조사가 시작된 지난 6월 국토교통부는 '외국인 부동산 유관기관 협의회'를 구성하고 3차에 걸친 회의를 통해 다주택자 중과세를 위한 기관 간 외국인 세대정보 공유, 투기조사를 위한 공조 등 외국인 부동산 투기에 대한 실효적 대응방안을 적극 논의했다. 

 

원희룡 국토부 장관은 “내·외국인을 막론하고 부동산 거래 불법행위는 엄정하게 관리해나간다는 원칙 아래, 국민의 주거안정을 침해하는 일부 외국인의 투기행위에 대하여는 철저히 단속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공정한 거래질서 확립과 내국인 실수요자 보호 차원에서 그동안 사각지대에 놓인 외국인 부동산 현황 파악과 투기 근절을 위한 제도개선도 지속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외국인, 부동산, 불법행위, 단속, 실거래기획조사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