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소각재-하수슬러지로 '친환경 시멘트' 만든다

서울시, 태백시-산업기술시험원-SK에코플랜트-위드엠텍과 협약

양정규 기자 | 기사입력 2022/10/19 [15:22]

소각재-하수슬러지로 '친환경 시멘트' 만든다

서울시, 태백시-산업기술시험원-SK에코플랜트-위드엠텍과 협약

양정규 기자 | 입력 : 2022/10/19 [15:22]

▲ 왼쪽부터 한국산업기술시험원장 김세종, 서울시 자원회수시설추진단장 윤재삼, SK에코플랜트 대표이사 박경일, 태백시장 이상호, 위드엠텍 대표이사 박동철 (사진=서울시)  © 국토매일


[국토매일=양정규 기자] 서울시는 19일 태백시, 한국산업기술시험원, SK에코플랜트, 위드엠텍과 '탄소중립 자원순환시스템 구축을 위한 K-에코시멘트 연구개발 업무협약'을 지난 18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가연성 폐기물을 소각한 후 발생하는 소각재와 하수를 정화하고 남는 찌꺼기인 하수슬러지를 시멘트 대체원료로 사용해 친환경 시멘트를 생산하는 기술을 개발하기 위한 것이다. 

 

협약을 통해 서울시는 K-에코시멘트 개발을 위한 소각재 및 하수슬러지를 제공하고 태백시는 연구시설 설치부지를 제공, 한국산업기술시험원은 K-에코시멘트의 제품인증 및 성능시험을 실시한다. 

 

SK에코플랜트는 K-에코시멘트 연구개발을 주관하여 추진하고, 위드엠텍은 K-에코시멘트 개발을 위한 기술 제공 및 기술지원을 수행한다. 

 

기술이 상용화될 경우, 연간 16만톤의 소각재 및 하수슬러지를 재활용하여 15만톤의 시멘트를 생산할 계획이다. 이 과정에서 온실가스는 일반 시멘트 생산대비 70% 감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K-에코시멘트는 서울시뿐 아니라 전국지자체의 소각재 및 하수슬러지 재활용의 폭을 넓혀 폐기물 매립량 감소에 이바지할 것으로 보인다. 생산과정에서도 일반 시멘트에 비해 이산화탄소 발생량을 크게 줄여 탄소중립형 자원순환 체계 구축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윤재삼 서울시 자원회수시설추진단장은 “이번 연구개발로 폐기물 매립량 감소뿐만 아니라 폐자원 순환이용이 더욱 활성화되기를 기대한다”며 “서울시는 다양한 연구지원과 사업을 통해 탄소중립 달성에 최선을 다하겠다” 말했다.

 
자원회수, 소각재, 하수슬러지, 친환경, 시멘트, 서울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