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국토부, 포르쉐 등 6개사 23개 차종 6586대 리콜

계기판 소프트웨어 오류 등 제작결함 드러나

양정규 기자 | 기사입력 2022/10/14 [14:28]

국토부, 포르쉐 등 6개사 23개 차종 6586대 리콜

계기판 소프트웨어 오류 등 제작결함 드러나

양정규 기자 | 입력 : 2022/10/14 [14:28]

▲ 리콜 대상 자동차 중 포르쉐코리아 (사진=국토부)  © 국토매일


[국토매일=양정규 기자] 국토교통부는 포르쉐코리아, 비엠더블유코리아,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스카니아코리아그룹, 화창상사에서 수입·판매한 총 23개 차종 6586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되어 자발적으로 시정조치한다고 밝혔다.

 

포르쉐코리아에서 제작, 판매한 911 등 5개 차종 3914대는 계기판 소프트웨어의 오류로 제동장치 고장 자동표시 식별부호가 안전기준에 부적합한 것으로 확인되어 우선 수입사에서 자발적으로 시정조치를 진행하고, 추후 시정률 등을 감안하여 과징금을 부과할 계획이다.

 

비엠더블유코리아에서 수입, 판매한 530e iPerformance Luxury 등 5개 차종 1864대는 스타터 모터 내 전원을 공급 및 차단하는 부품의 내구성 부족에 의한 파손으로 스타터 모터에 전원 공급이 차단되지 않고, 이로 인한 과열로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되어 자발적으로 시정조치에 들어간다.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에서 수입, 판매한 브롱코 342대는 앞면 창유리의 부착 불량으로 특정 속도 이하에서 충돌 시 창유리가 50% 이상 이탈되고, 익스플로러 등 2개 차종 36대는 엔진 측면 프레임의 강성 부족으로 충돌 시 탑승자가 상해를 입거나 엔진룸에서 연료가 누유 되는 안전기준 부적합 사항이 확인되어 우선 수입사에서 자발적으로 시정조치를 진행하고, 추후 시정률 등을 감안하여 과징금을 부과할 계획이다.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에서 수입, 판매한 스프린터 179대는 뒷바퀴 브레이크 캘리퍼 내 피스톤과 모터의 밀봉이 제대로 되지 않아 브레이크 오일이 누유 되고, 이로 인해 제동 성능이 저하되어 안전에 지장을 줄 가능성이 확인되어 자발적으로 시정조치에 들어간다.

 

스카니아그룹코리아에서 수입, 판매한 카고트럭 등 2개 차종 55대는 타이로드 가공 불량으로 타이로드 끝부분 연결부가 느슨해져 분리되고, 이로 인해 조향이 제대로 되지 않아 안전에 지장을 줄 가능성이 확인되어 자발적으로 시정조치에 들어간다.

 

화창상사에서 수입, 판매한 인디언 CHIEF CLASSIC 등 7개 이륜 차종 196대는 차량 제어 장치와 커넥터 간의 접촉 불량으로 주행 중 전조등 및 안개등이 점등되지 않아 안전에 지장을 줄 가능성이 확인되어 자발적으로 시정조치에 들어간다.

 

이번 결함시정과 관련하여 각 제작사에서는 자동차 소유자에게 우편 및 휴대전화 문자로 시정방법 등을 알리게 되며, 결함시정 전에 자동차 소유자가 결함내용을 자비로 수리한 경우에는 제작사에 수리한 비용에 대한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

 

국토부는 자동차의 결함으로부터 국민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하여 자동차의 제작결함정보를 수집·분석하는 자동차리콜센터를 운영하고 있으며, 누리집에서 차량번호 및 차대번호를 입력하면 해당차량의 리콜대상 여부와 구체적인 제작결함 사항을 확인할 수 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