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중기부-공정위, 납품대금 연동제 자율추진 협약식 개최

부영그룹 등 대기업 41개社 참여...건설자재 수급 안정화 등 기여

양정규 기자 | 기사입력 2022/09/14 [21:23]

중기부-공정위, 납품대금 연동제 자율추진 협약식 개최

부영그룹 등 대기업 41개社 참여...건설자재 수급 안정화 등 기여

양정규 기자 | 입력 : 2022/09/14 [21:23]

▲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왼쪽에서 첫 번째)과 최양환 부영그룹 대표이사(왼쪽에서 두 번째), 윤수현 공정거래위원회 부위원장(왼쪽에서 네 번째)이 협약식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부영그룹)  © 국토매일


[국토매일=양정규 기자] 중소벤처기업부와 공정거래위원회는 14일 ‘정부­위탁기업간 납품대금 연동제 자율추진 협약식을 개최했다. 

 

납품대금 연동제 시범운영을 신청한 위탁기업은 부영그룹을 포함해 삼성전자, 현대자동차, KT, SK이노베이션 등 기업 41곳과 연동 약정을 체결한 수탁기업은 294개社로 총 335개社가 시범운영에 동참했다. 시범운영에 참여한 기업은 중소벤처기업부가 마련한 납품대금 연동 특별약정서를 활용해 상호간 납품대금 연동약정을 자율적으로 체결할 예정이다.

 

부영그룹은 납품대금 연동제 자율추진 협약을 통해 수탁·위탁기업 간 자율적인 납품대금 연동을 활성화 하고 외부환경 변화에 대비하여 안정적인 건설자재 공급망 구축과 대·중소기업간 상생협력 및 동반성장에 기여 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납품대금 연동제 시범운영은 그간 대기업 중심으로 일부 원재료 대상 월 또는 분기단위로 사전에 정한 방식에 따라 원재료 가격 변동분을 납품대금에 반영하여 지급하던 연동방식을 납품대금 연동 특별약정서 또는 하도급대금 연동계약서 등으로 표준화하여 현장에서 실제 사용하게 되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 

 

또한 중소벤처기업부는 연동제 시범운영에 참여한 기업의 특별약정서 체결 과정과 원재료 가격 변동분 조정과정 등을 규모별·업종별·수위탁 기업별로 상시 점검하고, 시범운영의 효과 및 부작용 등에 대해서도 면밀하게 검토하여 연동제가 현장에 안착·확산되기 위한 방안 마련에 적극 반영할 계획이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