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서울시, 수해 피해 복구에 재난관리기금 긴급 투입

자치구 파손도로-포트홀 등 보수에 신속 지원

양정규 기자 | 기사입력 2022/08/11 [15:57]

서울시, 수해 피해 복구에 재난관리기금 긴급 투입

자치구 파손도로-포트홀 등 보수에 신속 지원

양정규 기자 | 입력 : 2022/08/11 [15:57]

  © 국토매일


[국토매일=양정규 기자] 서울시는 이번 집중호우로 인한 수해 피해 복구를 위해 재난관리기금을 긴급 투입한다고 밝혔다.

 

이번 집중호우로 인해 긴급하게 복구가 필요한 곳에 지원하고, 최대한 심의기간을 단축하여 신속하게 지원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시는 10일 전 자치구에 재난관리기금 신청 안내 공문을 시행했다. 

 

한편 시는 지난 8일부터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해 비상대응체제를 유지하고 있다. 현재까지 안전총괄실 소관 시설 중 △포트홀 등 도로파손(1043건) △자동차전용도로 침수‧파손(289건) △교량 포장 파손(72건) ㅍ지하차도 침수‧파손(35건) △민자도로 침수(5건) △지하도상가 침수 등(4건) △터널 포장 파손(3건) 등 총 1451건의 피해 상황이 발생했으며, 이중 1449건에 대한 복구를 완료했다. 

 

특히 연이은 집중호우로 도로 곳곳에 포트홀이 발생함에 따라 시는 포트홀 보수에도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우선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응급 복구를 실시하고, 비가 그친 후 대대적인 보수에 나설 계획이다. 

 

한제현 서울시 행정2부시장은 “이번 집중호우로 인한 수해 피해 복구를 위해 재난관리기금을 투입하여 신속하게 복구 될 수 있도록 할 것이며, 시민들이 하루빨리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모든 행정력을 동원하여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