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정책마당] 해수부 최국일 항만투자협력과장

“제안 사업자 니즈를 만족하는 사업 발굴해야”

이형근 기자 | 기사입력 2022/06/24 [16:36]

[정책마당] 해수부 최국일 항만투자협력과장

“제안 사업자 니즈를 만족하는 사업 발굴해야”

이형근 기자 | 입력 : 2022/06/24 [16:36]

▲ 해양수산부 항만투자협력과 최국일 과장(사진=이형근 기자).  © 국토매일

 

"항만서비스민간제안 사업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


[국토매일=이형근 기자] 항만건설사업이 정부에서 민간으로 임대해주는 영역을 벗어나 수요자가 직접 니즈를 정부에게 제시하는 민자투자 사업으로 바뀌고 있다. 

 

최근 부산신항에는 민자 항만 도입을 앞두고 길게는 올 연말까지를 목표로 한 예타 사업이 추진 중이다. 현재 양곡 부두 1선석와 잡화부두 3선석ㆍ3만 TEU까지 접안 가능한 수리조선소 사업 등이 예타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해양수산부 최국일 항만투자협력과장이 이같은 민자 항만투자 사업을 정책 일순위로 꼽은 이유다.

 

최 과장은 “오는 2027년 완공을 목표로 추진하는 부산신항내 민자항만 사업은 10년만의 제안된 사업으로 민간의 창의성을 활용해 다양하고 차별화된 항만 서비스를 화주에게 제공하는 것을 목표”라고 말한다.

 

이어 그는 “민자항만서비스의 취지는 민간의 아이디어를 발굴해서 그들의 모든 상품이 화주·제조사의 니즈를 정부에서 파악하고 걸 맞는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라고 추진 배경을 덧붙였다.

 

정부가 현재 추진하는 사업은 부산신항에 집중하고 항만의 다양한 포트폴리오 구성에 방점을 둔 이유다.

 

부산신항에 제안된 사업은 BTO방식을 기반으로 추진하며 KDI에서 예비타당성 조사 중으로 수리조선소는 7월까지, 잡화부두 3선석과 양곡부두 1선석은 올해 하반기에 각각 타당성 검토가 완료될 예정이다. 

 

최국일 과장은 이번에 제안된 시설들이 모두 신항내에서 필요한 곳으로 포트폴리오가 제대로 갖춰지게 된다고 평가했다. 그는 “잡화·양곡 부두가 이전하는 것과 함께 수리조선소는 선박의 대형화 추세에 맞춰 3만 TEU급 컨테이너선박이 접안할 수 있도록 설계해 컨테이너 야적ㆍ환적 중심에서 벗어나 다양한 항만 포트폴리오와 항만으로서 자족 기능을 갖추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부두 건설사업은 3년~4년 소요되며 완공 후 신항에서 다양한 서비스를 화주에게 제공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라고 말하고 “민간투자사업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지원방안도 마련하겠다”며 새로운 항만서비스 제공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항만투자협력과 최국일과장 민간니즈만족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