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I'll be back”, 메타버스로 진화되어 돌아온 싸이타운

구글ㆍ애플 앱스토어 최종 앱 심사…1~2일 이내 정식 출시

김영도 기자 | 기사입력 2022/06/02 [18:22]

“I'll be back”, 메타버스로 진화되어 돌아온 싸이타운

구글ㆍ애플 앱스토어 최종 앱 심사…1~2일 이내 정식 출시

김영도 기자 | 입력 : 2022/06/02 [18:22]


[국토매일=김영도 기자] 구 싸이월드가 메타버스 플랫폼 싸이타운으로 새롭게 태어나 시범 운영을 마치고 본격적인 서비스 개시에 앞서 구글과 애플 앱스토어를 통해 정식 배포된다.

 

한글과컴퓨터가 메타버스 ‘싸이타운’을 본격적으로 서비스 하기 위해 구글 플레이스토어와 애플 앱스토어 플랫폼에 앱 배포를 위한 최종 심사를 신청해 이르면 하루 이틀내에 출시될 것으로 관측된다.

 

싸이타운은 지난달 일반 사용자를 대상으로 한 비공개 시범테스트를 마치고 구글 플레이스토어와 애플 앱스토어에 앱 가심사를 신청해 놓았고 최종 앱 심사만 거치면 곧바로 정식 출시한다.

 

한글과컴퓨터 관계자는 “비교적 심사기간이 짧은 구글 안드로이드버전의 경우 빠르면 하루, 이틀 정도면 출시가 가능할 것으로 예상한다”면서 “최종 앱 심사 승인 완료와 동시에 출시할 예정으로 임직원 모두 출시 준비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고 밝혔다.

 

싸이타운은 정식 출시에 맞춰 SNS 싸이월드와의 연동성을 강화시켜 싸이월드 앱에서 ‘싸이타운’ 아이콘을 클릭하면 광장으로 연결돼 사용자의 실시간 소통이 가능해진다.

 

싸이타운의 그래픽은 2.5D에서 3D로 고도화하고, 15개의 미니미 지원, 미니미 모션 기능, 사물 획득이 가능한 상호작용 기능 등 다양한 기능을 추가해 놓았으며 외부 브랜드 입점을 위한 서비스 설계 작업도 완료했다.

 

특히 PC 중심의 인터페이스로 르네상스를 구현했던 싸이월드가 모바일 메타버스 싸이타운으로 새롭게 태어나면서 네티즌들로부터 과거의 영광을 재현할 수 있을지 비상한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글과컴퓨터, 싸이월드, 싸이타운, 모바일, 메타버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