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도시철도 신림선 28일 개통…50분 거리 16분으로 단축

한국형 열차제어시스템으로 총 7.76km, 11개 역사 전 구간 무인운전

김영도 기자 | 기사입력 2022/05/24 [12:00]

도시철도 신림선 28일 개통…50분 거리 16분으로 단축

한국형 열차제어시스템으로 총 7.76km, 11개 역사 전 구간 무인운전

김영도 기자 | 입력 : 2022/05/24 [12:00]


[국토매일=김영도 기자] 영등포구 여의도 샛강역과 관악구 관악산역(서울대학교)을 연결하는 도시철도 신림선이 오는 28일 개통돼 버스와 지하철을 이용해 이동시 약 50분 걸리는 거리가 약 16분으로 단축된다.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위원장 백승근ㆍ이하 대광위)는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샛강역과 관악구 관악산역(서울대학교)을 연결하는 도시철도 신림선이 28일 개통돼 서울 서남부 지역의 교통혼잡을 해소하고 출퇴근 시간을 대폭 단축시킬 수 있게 됐다고 24일 밝혔다.

 

새로 개통되는 신림선은 지하철 9호선 샛강역부터 1호선 대방역, 7호선 보라매역, 2호선 신림역을 거쳐 관악산(서울대학교)역을 연결하는 총 연장 7.76km, 11개 역사로 구성된 노선으로 지난 2017년 3월 착공해 5년 3개월만의 공사 끝에 완공됐다.

 

출퇴근 시간에는 3.5분, 평시에는 4~10분의 운행시격으로 첫차 05시 30분부터 막차 24시까지 운행되며, 27일 개통식을 갖고 익일 5시 30분부터 본격적으로 상용 운행을 개시한다.

 

대광위 광역시설정책과 정선우 과장은 “신림선이 개통되면 해당 지역을 동서로 횡단하는 서울 지하철 1, 2, 7, 9호선을 남북으로 관통함으로써 서울 서남부 지역의 교통혼잡을 해소하고 시민들의 출퇴근시간을 대폭 단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대광위 설명에 따르면, 관악구(관악산역)에서 영등포구(샛강역)까지 지하철과 버스 환승을 통해 이동시 약 50분이 소요되었으나, 신림선을 이용할 경우 약 16분으로 오고 갈 수 있다.

 

또, 서울시 지하철 1, 2, 7, 9호선인 4개 노선으로 환승도 가능해져 해당지역 주민들은 이동의 편리성이 높아지게 됐다.

 

특히, 신림선은 국토교통과학기술 연구개발(R&D)을 통해 개발된 국산 기술이 다수 적용되는 등 기술적으로도 의미가 더 크다.

 

한국형 표준 고무차륜 경전철(K-AGT) 및 한국형 열차제어시스템(KTCS-M, 도시철도용)이 적용돼 모든 구간이 무인운전으로 운행된다.

 

대광위는 ‘수도권 30분내 출퇴근’ 실현 및 ‘촘촘한 대중교통망 구축’을 위해 철도, BRT, 환승시설 및 광역버스 준공영제, 알뜰교통카드 등 다양한 광역교통 사업들을 차질 없이 진행할 계획이다.

 

대광위 백승근 위원장은 “신림선 개통으로 서울 서남권에 활력을 불어넣기를 기대하며 앞으로도 서울을 비롯한 지자체와 긴밀히 협력하여 광역교통망을 차질 없이 확충함으로써 국민들께 ‘여유로운 아침, 넉넉한 저녁’을 돌려드리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신림선, KRTCS, 한국형열차제어시스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