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윤석열 새 정부 출범, “자유 가치 인식 통해 위기 극복”

제20대 대통령 취임…제도권 탈피해 과학 기술 발전 도모

최한민 기자 | 기사입력 2022/05/10 [11:58]

윤석열 새 정부 출범, “자유 가치 인식 통해 위기 극복”

제20대 대통령 취임…제도권 탈피해 과학 기술 발전 도모

최한민 기자 | 입력 : 2022/05/10 [11:58]

▲ 윤석열 대통령이 10일 취임식에서 취임선서를 하고 있다(사진=국방홍보원).  © 국토매일


[국토매일=최한민 기자] 윤석열 정부 5년의 핵심 가치로 ‘자유’가 강조됐다. 

 

취임사에서 총 35차례나 자유가 강조될 만큼 우리 사회에 뿌리내려져 있는 양극화 현상과 사회적 갈등 문제를 자유의 가치로 극복하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정부는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광장에서 ‘다시, 대한민국! 새로운 국민의 나라’라는 슬로건으로 제20대 윤석열 대통령 취임식을 거행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취임사를 통해 “자유 민주주의와 시장경제 체제에서 국민이 진정한 주인인 나라로 재건하기 위해 국제사회에 책임 다할 것”이라는 국정 의지를 밝혔다.

 

윤 대통령은 특히 “인류 역사를 돌이켜보면 자유로운 정치적 권리와 자유로운 시장이 숨 쉬고 있던 곳은 언제나 번영과 풍요가 꽃 피었다”면서 “번영과 풍요 및 경제적 성장은 자유의 확대에서 나온다”고 말했다.

 

관습과 제도에 억매인 관 주도의 사회가 아닌 민간 중심의 사회상을 확립하겠다는 것이다. 

 

또 “다수의 힘으로 상대의 의견을 억압하는 반지성주의가 민주주의를 위기에 빠뜨리고 있으며 자유의 가치를 제대로 인식하기 위해서는 과학과 진실이 전제돼야 한다”고 밝혔다.

 

현재 국회 의석수가 가장 많은 더불어민주당을 겨냥해 그동안 사실에 입각하기 보다 음모론을 앞세워 말초적이고 선동적인 정치 언어를 구사해 온 것에 대해 바짝 날을 세우기도 했다.

 

특히 경제와 성장에 대한 관심도는 전체 취임사에서 각각 5회씩 언급됐을 정도로 자유를 통해 얻을 있는 경제적 실리를 논리적으로 설득하기에는 추상적이다.

 

윤 대통령은 “사회 발전의 발목을 잡고 있는 갈등을 벗어나 도약과 빠른 성장을 위해서는 과학과 기술 및 혁신에 의해서만 이뤄낼 수 있다”며 “과학과 기술 그리고 혁신은 우리의 자유민주주의를 지키고 자유 확대와 존엄한 삶을 지속 가능하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또 “자유와 창의를 존중함으로써 과학 기술의 진보와 혁신을 이뤄낸 많은 나라들과 협력하고 연대해야 한다”며 그동안 제도권에서 가로막혔던 과학 분야의 혁신을 예고했다.

 

안보와 관련해 “북한의 핵 개발에 대해서 평화적 해결을 위해 대화의 문을 열어놓겠다”면서도 “북한이 핵 개발을 중단하고 실질적인 비핵화로 전환한다면 국제사회와 협력해 북한 경제와 주민의 삶의 질을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북한의 비핵화를 전제로 하는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방점을 찍었다.

 

또 국제사회에서 역할에 대해선 “지금 우리는 세계 10위권의 경제대국 그룹에 들어가 있으며, 우리는 자유와 인권의 가치에 기반한 보편적 국제규범을 적극 지지하고 수호하는 데 글로벌 리더 국가로서의 자세를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 윤석열 대통령이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광장에 취임식을 위해 참석한 국민들에게 인사하고 있다(사진=해외문화홍보원).  © 국토매일

 

한편 취임사에 앞서 윤석열 대통령은 서초동 자택에서 출발해 국립서울현충원 참배 후 국회 정문에서 내려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 게임에 출연했던 깐부 할어버지 배우 오영수 씨와 달걀 기부로 기부 도미노 캠페인 벌인 어린이 육지승 군 등을 비롯한 20명의 국민희망대표와 함께 걸어 단상으로 입장했다.

 

국회의사당 광장에는 취임식을 보기 위해 전국 각지에서 올라온 4만여 명의 국민들로 빼곡히 자리했으며 취임식이 열리는 광장 상공에 희망을 상징하는 무지개가 나타나 참석자들의 이목을 끌었다.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0시를 기해 서울 용산의 대통령 집무실 지하에 자리한 국가위기관리센터(지하벙커) 상황실에서 합동참모본부의 보고를 받으며 제20대 대통령 임기 첫날의 국정업무를 수행한다.

 

앞서 지난 9일에는 15개 행정 각부의 차관급 20명 인선을 발표하고 현재 일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가 마치는 대로 정부 조직을 꾸릴 예정이다.

 
윤석열, 제20대 대통령, 취임식, 자유, 공정, 상식, 경제, 성장, 안보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