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LX공사ㆍ경주시, 지하시설물 정보 구축ㆍ활용 협력 체결

‘스마트 지하정보 선도도시’ MOU…국민안전 행정서비스 모델도 개발

김영도 기자 | 기사입력 2022/04/13 [11:12]

LX공사ㆍ경주시, 지하시설물 정보 구축ㆍ활용 협력 체결

‘스마트 지하정보 선도도시’ MOU…국민안전 행정서비스 모델도 개발

김영도 기자 | 입력 : 2022/04/13 [11:12]


[국토매일=김영도 기자] LX한국국토정보공사와 경주시가 스마트 지하정보 구축과 국민안전 행정서비스 모델 개발을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LX한국국토정보공사는 지난 12일 경주시청에서 LX공사 양영휴 지하정보처장과 경주시 권칠영 도시개발국장이 참석한 가운데 ‘스마트 지하정보 선도도시’ 구현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양 기관은 협약에 따라 스마트 지하정보 행정서비스 모델 발굴, 지하정보 정확도 개선 표준모델 수립, 공간정보 상호 기술 교류 등을 통해 안전하고 정확한 지하공간정보 구축에 협력키로 했다.

 

전기ㆍ통신ㆍ가스ㆍ하수 등 지하시설물은 국가의 중요한 SOC로서, 노후화된 기반시설인데다 누수․폭발․지반침하와 같은 국민안전사고와 직결돼 체계적인 안전관리가 시급한 현안으로 대두되고 있다.

 

특히 눈에 보이지 않는 지하정보ㆍ지하시설물은 안전설계와 체계적 관리를 위해 전문지식과 기술이 꼭 필요한 분야이다.  

 

이 자리에서 경주시 권칠영 도시개발국장은 “경주시 지하정보 고도화를 위해 LX공사와 함께 할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앞으로 양 기관이 긴밀히 협력하여 시민안전을 위한 행정서비스 구현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LX공사 양영휴 지하정보처장도 “공사가 지하정보 구축 전담기관으로서 경주시를 시민이 안심하는 스마트시티로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화답했다.

 
LX공사, 경주시, 지하시설물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