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국민의힘 미래산업일자리특별위원회 시즌2 맞아 디지털 경제 견인

조명희 위원장, “윤석열 정부의 미래 고부가가치산업 육성 총력”

김영도 기자 | 기사입력 2022/04/07 [15:40]

국민의힘 미래산업일자리특별위원회 시즌2 맞아 디지털 경제 견인

조명희 위원장, “윤석열 정부의 미래 고부가가치산업 육성 총력”

김영도 기자 | 입력 : 2022/04/07 [15:40]

▲ 국민의힘 미래산업일자리특별위원회 조명희 위원장  © 국토매일

[국토매일=김영도 기자] 디지털 경제시대의 미래 산업을 발굴하고 육성책을 마련해 온 국민의힘 미래산업일자리특별위원회의 활동이 연장되면서 윤석열 디지털 플랫폼 정부의 빅데이터ㆍAI산업을 선도할 수 있는 먹거리를 찾아 일자리 창출에 기여한다.

 

국민의힘 미래산업일자리특별위원회(위원장 조명희 국회의원ㆍ이하 특위)이 7일 국민의힘 최고위원회 회의에서 업무 종료시까지 활동기간을 연장하기로 의결돼 2기 활동을 이어간다.

 

특위는 국민의힘에서 4차산업혁명시대를 대비하고, 포스트코로나 시대 전개될 경제적ㆍ사회적 변화와 이슈를 선도하기 위해 지난 2020년 7월 7일 첫 출범해 지난 21개월 동안 관련 회의를 개최하고 ‘대한민국이 멈춰버렸다! 미래의 주인은 누구인가?’, ‘코로나19전쟁, 대한민국의 생존 전략은 무엇인가?’ 토론회 개최, 현장 방문 등으로 현장의 목소리를 수용해왔다. 

 

또, 과감한 규제개혁과 미래신산업 육성 통한 일자리 창출, 국민체감형 데이터 혁신, 디지털혁신인재 양성, 디지털 격차 해소 및 일자리 재교육 지원과 같은 ‘미래산업육성과 일자리 창출을 위한 5대 핵심목표 및 실행방안’을 발표했다.

 

특히, ▲산업발전법 ▲정보통신 진흥 및 융합 활성화 등에 관한 특별법 ▲소프트웨어산업진흥법 ▲정부대표 및 특별사절의 임명과 권한에 관한 법률 ▲개인정보보호법 일부개정법률안 등 5종 패키지 법안을 발의했다.

 

조명희 위원장은 “전 국토의 1/1000 전자지도 구축, 100만 디지털인재 양성, 교육단계별 AI교육 기반 조성과 같은 특위 핵심목표 실행을 위한 방안을 제20대 대선 국민의힘 공약에 반영했다”면서, “새롭게 시작하는 윤석열 정부에서도 미래 고부가가치산업 육성을 통한 일자리 창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과학기술 역량을 어떻게 축적하고 교육을 어떻게 바꿔야 하며, 산업 부분과 노동 부분에서 어떠한 구조개혁이 필요한지를 계속해서 논의해 나가겠다”고 밝히면서 “미래산업일자리특위가 대한민국의 미래전략을 수립하는 플랫폼이 될 수 있도록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조명희 위원장은 경북대 융복합시스템전공 교수를 역임한 위성정보 분야 국내 1호 박사로 21대 국회 대표적인 과학기술 전문가로 알려졌으며, 조 위원장을 필두로 ▲박성민 의원(울산 중구) ▲김영식 의원(경북 구미시을) ▲이주환 의원(부산 연제구) ▲정희용 의원(경북 고령군성주군칠곡군) ▲김성태 전 의원(비례) ▲송희경 전 의원(비례) ▲박용후 피와이에이치 대표 ▲김화동 전 한국조폐공사 사장 ▲박영일 전 과학기술부 차관 ▲박봉규 월드블록체인 서밋 마블스 회장 ▲최재붕 성균관대 기계공학부 교수 ▲강성주 전 우정사업본부장 및 과기정통부 국장 ▲한동석 경북대 IT·자동차융합연구센터장 ▲구태언 법무법인 린 테트앤로부문 부문장 ▲김동성 ICT융합특성화연구센터 센터장 ▲배현민 카이스트 전기 및 전자공학부 교수 ▲송재승 세종대학교 정보보호학과 부교수 ▲손동섭 한국로봇융합연구원 기획조정실장 ▲박병종 콜버스랩 대표 ▲김재윤 슈퍼블록 대표이사 ▲김현규 Ozys 마케팅 이사 등 4차산업혁명을 주도하고 있는 국회와 산학연 전문가들로 미래산업일자리특별위원회가 구성돼 있다.

 
조명희 국회의원, 미래산업일자리특별위원회, 국민의힘, 윤석열, 디지털 플랫폼 정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