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서울시, 비상개폐장치 임의조작 강력대처

임의조작 근절 위해 고발조치와 과태료 부과

최소리 기자 | 기사입력 2014/07/22 [16:55]

서울시, 비상개폐장치 임의조작 강력대처

임의조작 근절 위해 고발조치와 과태료 부과

최소리 기자 | 입력 : 2014/07/22 [16:55]

서울시는 22일 운행 중인 지하철에서 정당한 사유 없이 출입문 비상개폐장치를 조작하면 철도안전법 제 47조에 따라 엄중하게 처벌하겠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2011년부터 올해 6월까지 지하철 1호선부터 9호선 내 전동차 비상개폐장치를 임의로 작동한 사례가 총 72건에 이르며 대부분 승객의 장난에 의한 것으로 시민들의 큰 불편을 초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열차 출입문에 이물질을 넣거나 우산․가방 등 개인 소지품을 끼워 넣어 문을 고장내거나 열차 운행을 방해, 지연시킬 경우 현행법에 따라 고발조치하고 영업손실분을 청구하는 등 강력하게 대응할 계획이다.

특히 출입문 개폐를 방해할 경우 철도안전법 제48조와 81조에 따라 1천만 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한다.

서울시 교통정책과 천정욱 과장은 “개인의 장난이 많은 시민을 불편하게 하고 장치 기능을 저하시켜 필요한 순간에 사용할 수 없는 상황이 발생할 수 있다”며 “안전하고 원활한 지하철 운행을 위해 성숙한 이용을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비상개폐장치는 화재 등 비상시에 승객이 열차 출입문을 열고 나올 수 있도록 설치된 것으로 장치가 작동될 경우 열차가 자동으로 멈추게 된다.

더불어 2011년부터 올해까지 3년간 비상개폐장치를 임의 조작한 72건 중 ▲2호선 41건 ▲3호선 10건 ▲5호선 9건 ▲4호선과 9호선 각각 4건으로 집계됐으며 이는 2호선이 호선별 평균 승객에 비해 2배 이상 많은 승객이 이용하고 비상코크, 비상개폐장치 두 종류가 모두 설치돼있어 임의 조작사례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 지하철, 철도법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