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문성혁 장관, “재해 없는 안전한 항만 구현해 달라”

평택지방해양수산청 및 국제자동차 부두 현장 근무자 격려

이형근 기자 | 기사입력 2022/01/17 [18:30]

문성혁 장관, “재해 없는 안전한 항만 구현해 달라”

평택지방해양수산청 및 국제자동차 부두 현장 근무자 격려

이형근 기자 | 입력 : 2022/01/17 [18:30]

▲ 해양수산부 문성혁 장관이 17일 평택해양수산청과 평택국제자동차 부두 현장을 각각 방문해 중대재해처벌법에 대비해 선제적 지도 감독을 당부했다(사진=해양수산부).  © 국토매일


[국토매일=이형근 기자] 해양수산부 문성혁 장관은 17일 평택지방해양수산청의 업무보고와 함께 평택ㆍ당진항 자동차 부두 수출현장을 점검했다.

문성혁 장관은 지난 7일 여수지방해양수산청을 시작으로 12일 인천지역을 각각 방문해 각 지방청의 정책 현안과 근무자를 격려했다.

문 장관은 여수ㆍ광양 항만공사 직원들과 자동화 항만 테스트 베드를 방문한데 이어 인천에서 설 명절 수산물 물가동향과 인천 내항 1ㆍ8부두 재개발 사업 현장을 찾아 사업 진행 상황을 확인했다.


문 장관은 17일 평택지방해양수산청을 방문해 “평택·당진항은 대중국 교류의 중심항만인 만큼 자부심을 갖고 근무하라”면서 “올해부터 중대재해처벌법이 시행되는 만큼 사업장 안전관리에 대한 선제적 지도ㆍ감독을 실시해 재해 없는 안전한 항만을 구현하고 신 국제여객부두 및 터미널 건설 등 주요 현안이 차질없이 수행될 수 있도록 노력해 주기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문성혁 장관은 평택국제자동차 부두 현장에 방문해 수출기업의 애로사항을 직접 듣고 “수출ㆍ입 및 자동차 선적을 위해 최선을 다해 일하는 항만 종사자 여러분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라며 “겨울철 안전사고 발생에 철저히 대비하고 코로나 19 감염에 대비해 방역 관리에도 만전을 기해주기 바란다”라고 강조했다.

 
문성혁장관 평택지방해양수산청 사업장안전관리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