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공간빅데이터 표준분석 통해 국민 삶의 질 향상시켜

국가공간정보센터 표분분석모델 5종 개방…공공정책 실효성 높여

김영도 기자 | 기사입력 2022/01/07 [09:58]

공간빅데이터 표준분석 통해 국민 삶의 질 향상시켜

국가공간정보센터 표분분석모델 5종 개방…공공정책 실효성 높여

김영도 기자 | 입력 : 2022/01/07 [09:58]

▲ 국토교통부 국가공간정보센터가 운영 중인 공간빅데이터 분석플랫폼(www.geobigdata.go.kr)’     ©국토매일

[국토매일=김영도 기자] 국토교통부 국가공간정보센터가 공간빅데이터를 쉽고 간편하게 활용할 수 있는 공간빅데이터 표준분석모델을 개발해 ‘공간빅데이터 분석플랫폼(www.geobigdata.go.kr)’을 통해 제공하면서 국민 실생활과 밀접한 공공정책의 실효성을 높일 수 있게 됐다.

 

국토교통부는 지난달 31일부터 공간빅데이터 표준분석모델을 공간빅데이터 분석플랫폼을 통해 제공하고 있다고 6일 밝혔다.

 

공간빅데이터 표준분석모델이란 공간정보를 기반으로 각종 정책결정 등에 활용할 수 있도록 데이터의 형식과 분석절차 등을 표준화한 모델이다.

 

표준화분석모델을 유사업무에 적용하면 원하는 분석결과를 쉽게 얻을 수 있어 비용절감과 데이터 기반의 과학적 의사결정을 할 수 있어 행정 예산을 중복해서 지출하지 않고 소요 시간을 크게 절감해 주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국가공간정보센터 임헌량 센터장은 “‘보육 취약지역 분석’ 표준분석모델의 경우 서울특별시를 대상으로 개발됐지만, 데이터 형식에 맞춰 경기도의 데이터를 입력하면 경기도에서도 활용할 수 있어 도서관 취약지역이나 코로나-19 선별진료소 부족지역 등을 손쉽게 분석할 수가 있다”고 설명했다.

 

그동안 국토교통부는 공간정보와 데이터 기반의 과학적 행정ㆍ정책을 지원하기 위해 표준분석모델을 2015년부터 매년 개발해왔으며 지난해까지 축적된 표분분석모델은 총 44건이다.

 

버스정류장 사각지역 분석, 화재취약지역 분석 등 국민의 삶과 밀접한 교통, 생활, 안전 등 공공 행정ㆍ정책 업무에 활용도가 높은 5종을 개발해 공개함으로서 국민 실생활의 질을 향상시킬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가 앞선다.

 

서울특별시의 경우 실제 업무에 활용 중인 데이터를 바탕으로 수요기관의 의견을 적극 반영하고 각 지역의 현안 해결과 정책 수립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도록 구현했다.

 

예시로 버스정류장 사각지역을 개선하기 위해 버스정류장 위치와 지역 총인구 데이터 등을 분석하면 이용객 수요에 비해 버스정류장이나 버스 노선이 부족한 지역을 정확한 결과값을 알 수 있어 대중교통 정책 수립과 조정 등에 활용할 수가 있다.

 


또 안전과 관련해 화재 취약 지역의 화재 발생 건수와 소방서 위치, 도로정보 데이터 등을 이용해 골든타임 안에 화재 대응이 어려운 지역을 분석해 소방안전시설 추가 및 화재예방센터 설치 등에 이용할 수가 있다.

 

이번에 개방된 표준분석모델 5종은 ▲버스정류장 사각지역 분석 ▲스마트 버스정류장 설치 입지 분석 ▲화재 취약지역 분석 ▲보육취약지역 분석 ▲쓰레기 무단투기 상습ㆍ다발지역 분석분석으로 속도와 기능이 고도화된 공간빅데이터 분석플랫폼을 통해 누구나 쉽게 인터넷으로 열람 및 활용할 수 있다.

 

또 플랫폼을 이용해 사용자가 원하는 대로 공간정보 분석과 개발이 가능할 뿐만 아니라 분석요청 및 활용교육 신청 등의 서비스도 이용이 가능하다.

 

강주엽 국토정보정책관은 “공간빅데이터 분석·활용 기술은 합리적인 정책ㆍ의사 결정을 지원할 뿐만 아니라 4차 산업혁명 시대의 필수 불가결한 기술”이라며 “앞으로 다양하고 창의적인 표준분석모델을 지속적으로 개발하고 활용할 수 있도록 제공해 공간정보 산업 육성뿐만 아니라 국민의 삶을 개선하는 데도 기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국토교통부, 국가공간정보센터, 공간빅데이터, 분석, 플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