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정부, 불균형적인 드론 생태계 활용 산업으로 1조원 시장 견인

핵심 부품은 여전히 해외 의존…활용산업 규제부터 풀어야

김영도 기자 | 기사입력 2021/12/16 [13:02]

정부, 불균형적인 드론 생태계 활용 산업으로 1조원 시장 견인

핵심 부품은 여전히 해외 의존…활용산업 규제부터 풀어야

김영도 기자 | 입력 : 2021/12/16 [13:02]

[국토매일=김영도 기자] 정부가 국내 드론시장을 1조원 규모로 확대하는 것을 목표를 두고 드론 4대 추진방향을 수립해 글로벌 드론시장 7대 강국으로 비상하겠다고 밝혔지만, 드론의 핵심 부품인 모터 조차 상용화 하지 못하는 실정에서 제한적인 활용 분야 육성이 가능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국토교통부는 제2회 드론산업협의체를 통해 ‘일상 속 드론 상용화 지원을 통한 드론산업 경쟁력 강화 방안’을 지난 14일 의결했다고 밝혔다.

 

드론산업협의체는 국토부 장관을 위원장으로 기재부, 과기정통부, 외교부, 국방부, 행안부, 산업부, 중기부 8개 부처와 한국교통안전공단, 항공안전기술원, 한국교통연구원, 한국항공우주연구원, 드론기업인연합회, 한국드론진흥협회 등 산학연 민간위원들로 구성된 전문가 그룹이다.

 

▲ 국토교통부는 2020년 11월 13일 제1회 드론산업협의체를 열어 범정부 차원에서 드론산업 발전을 위한 대안을 모색했다(사진=국토교통부).     ©국토매일

‘일상 속 드론 상용화 지원을 통한 드론산업 경쟁력 강화 방안’은 고부가가치 창출 미래형 신산업 발굴 육성을 위해 성장잠재력이 높고, 글로벌 선두주자가 없는 드론 활용시장의 체계적인 육성으로 세계 드론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기반 마련을 주요 골자로 한다.

 

국토부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그동안 정부가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해 드론을 혁신성장 선도사업으로 선정해 범정부 차원에서 드론산업을 집중 육성한 결과 국내 드론산업의 시장규모는 2017년 2천억 원에서 2020년 5천억 원에 가까운 4945억 원 규모로 양적 성장을 이뤘다.

 

드론 시장 생태계는 크게 부품생산ㆍ제작 분야와 활용 분야로 구분 짓는데 반해 현재의 국내 드론 시장 생태계는 직접 부품 생산 보다 수입된 재료를 제작해 판매되는 형태로 생산이 아닌 제작 분야로 규정지을 수 있다.

 

드론 시장 규모를 연도별로 살펴보면 ▲2017년 498억 원 ▲2018년 765억 원 ▲2019년 1032억 원 ▲2020년 1300억 원인데 반해, 활용 분야는 ▲2017년 1501억 원 ▲2018년 2195억 원 ▲2019년 2964억 원 ▲2020년 3645억 원으로 제작 분야 보다 활용 분야 시장의 성장세가 가파르다.

 

▲ 국내 드론시장 규모(단위 : 억 원)  © 국토매일

이처럼 드론 생산 시장이 활용 시장보다 성장세가 더딘 것은 드론을 만들어도 판로가 적고 채산성이 떨어져 직접적인 내수 생산보다 대부분 저가의 중국산 드론 핵심 부품들을 수입해 조립 판매하면서 드론 생산 시장 보다 활용 시장이 커질 수밖에 없는 이유로 작용하고 있다.

 

드론 산업 전문인력만 따져 보아도 드론 조종인력은 작년 8월말 기준 3만 9810명에서 올해 6월 기준 5만 8천여 명으로 지속적인 증가 추세를 보인 반면, 제작ㆍ소프트웨어 개발 전문인력은 미흡한 실정이다.

 

특히 지속적으로 드론을 활용한 시장이 성장 추세이지만 각종 규제로 드론 활용이 제한적이고 제약이 따르다 보니 시장 확대의 한계성이 있고, 민간 보다 정부와 공공기관이 활용 시장을 견인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편중돼 있다.

 

신규 인력 채용보다 자체 인력교육을 통해 활용하고 있어 드론 조종자격 취득자의 고용 불안정성은 상시적으로 높아 보인다.

 

드론이 민간에서 활용되는 경우는 취미나 영상 촬영, 농업ㆍ산림 방제 작업, 교육용이 대부분으로 실제 물류 배송과 같은 산업 활용도는 극히 저조하다.

 

민간의 드론 활용도가 저조한 이유는 다양하지만 우선적으로 인구밀집지역의 사고발생 위험과 사생활 침해 등 국민적 수용성이 부족하고, 드론 비행 제한과 사고대응에 이르기까지 안전 강화를 위한 종합적인 안전관리제도나 시스템이 완전치 못한 까닭이 주된 이유로 꼽힌다.

 

국토부는 드론 시장 경쟁력 강화 방안으로 ▲상용화 모델 발굴 지원 ▲안전한 드론운용 환경 조성 ▲상용화 지원 인프라 확대 ▲드론산업 발전 기반 구축 등 드론 4대 추진방향을 설정하고 20개 과제를 마련했다.

 

먼저 상용화 모델 발굴지원을 위해 규제 없는 실증 구역을 확대하고 드론 낚시, 축구, 레이싱 등 레저산업을 육성 지원하며 3년간 공공조달 수의계약 등 판로확보 지원과 실증 도시 및 규제샌드박스 사업을 확대한다.

 

아울러, 안전한 드론운용 환경 조성으로 도심내 비행기준을 마련하고 불법 드론 관리 및 대응을 강화하는 한편 돌발적인 드론사고에 대한 대응력을 제고하는 한편 보안 강화 및 드론 보험 확대를 위한 방안도 적극 추진키로 했다.

 

또 상용화 지원 인프라 확대를 위해서 드론 부품ㆍ기체 개발부터 비행 테스트, 성능인증에 이르기까지 원스톱 지원 체계를 마련하고 비가시권 장거리 비행 확대에 맞춰 최대 20km까지 통신이 가능한 저주파 대역의 드론 통신기술을 개발해 실증에 들어간다.

 

▲ 433MHz 기반 드론 통신기술개발  © 국토매일

특히, 드론 및 도심항공기체의 비행 관제를 위성항법시스템으로 하기 때문에 현재 개발 중인 KPS(한국형 위성 항법 시스템)와 KASS(한국형 위성항법 보정 시스템)을 접목해 정밀 항로 설정 및 이착륙 등 드론의 위치 정확도를 향상시킨다.

 

드론 배송 상용화 지원을 위해 배송 인프라가 미흡한 도서지역을 중심으로 드론에 물품을 적재하고 인출할 수 있는 주소기반 이착륙 지점인 드론배달점 지정을 확대하고, 원격자율비행 기술 개발을 위한 전문인력 양성사업도 전격 추진한다.

 

드론산업의 발전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정기적인 산업 실태조사를 실시하고 내년에는 2차 드론산업발전 기본계획을 수립하기 위한 의견수렴을 거쳐 2023년 발표할 계획이다.

 

또 앞서 드론의 체계적이고 효율적인 관리와 드론자격 및 사업 관련한 드론관리 총괄법을 내년 하반기에 마련하고, 미래도심항공교통을 위한 UAM 특별법도 내년 6월 중 법안을 마련해 제정에 착수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글로벌 드론시장 규모는 지난해 기준 225억 달러로 연평균 13.8% 성장해 2025년 428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우리나라 시장규모는 미국, 중국, 일본, 독일, 프랑스, 영국, 호주, 캐나다, 이탈리아에 이어 10위권에 위치하고 있다.

 
드론, 생태계, 육성, 활용산업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