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국토부-서울시, 이달 말부터 공공재개발 후보지 2차 공모

주민동의율 10→30% 상향…신속통합기획 탈락지역 재참여도 가능

최한민 기자 | 기사입력 2021/12/08 [17:32]

국토부-서울시, 이달 말부터 공공재개발 후보지 2차 공모

주민동의율 10→30% 상향…신속통합기획 탈락지역 재참여도 가능

최한민 기자 | 입력 : 2021/12/08 [17:32]

▲ 국토부와 서울시가 공공재개발 후보지 2차 공모를 진행할 방침이다.     ©국토매일

 

[국토매일=최한민 기자] 국토교통부와 서울시가 공공재개발 사업 2차 후보지 공모에 돌입했다.

 

국토교통부는 8일 도심 내 주택공급 확대를 위한 공공재개발 사업 후보지 2차 공모를 내년 2월 말까지 진행한다고 밝혔다.

 

공공재개발은 한국토지주택공사와 서울주택도시공사 등 공공이 정비사업에 참여해 정비사업 낙후지의 주거환경을 개선하고 도심 내 주택공급을 촉진하는 사업이다.

 

용적률 상향 등 인센티브 지원을 통해 정비계획수립부터 착공까지 5년 이내 신속한 사업을 촉진하고자 도입됐다.

 

국토교통부와 서울시는 지난해 1차 공모를 통해 올해 1월과 3월 각각 서울시 내 후보지 여덟 곳과 열여섯 곳 총 스물네 곳 2만 5천 세대 규모로 선정했으며 이후 경기도에서도 후보지 다섯 곳 9천 세대를 선정해 공공재개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공모 대상은 1차 공모와 동일하게 서울시 내 재개발구역과 주거환경개선사업을 포함한 기존 정비구역과 정비구역 지정을 준비 중인 신규 및 해제구역이다. 더불어 이번 공모에서는 서울시에서 이달 말 선정할 예정인 신속통합기획 민간재개발에서 탈락한 구역도 신청이 가능하다.

 

정부는 이번 2차 공모 신청에 필요한 주민동의율은 서울시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기본계획 변경을 반영해 기존 10%에서 30%로 상향 조정할 방침이다.

 

국토교통부 주택정비과 김기용 과장은 “보다 구체적인 공모대상과 선정기준 및 절차를 담은 공모계획안은 이달 말에 공식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이번 공모와 관련해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도 부동산 시장 점검 관계장관 회의에서 “향후 도심 정비 사업에 공백이 없도록 12월 중에 첫 신속통합기획재개발 후보지 스물다섯 곳 2만 6천 세대 내외와 공공재개발 2차 후보지 공모를 연이어 실시할 예정”이라고 밝히면서 앞으로도 공공이 참여한 재개발 사업을 확대할 것을 시사했다.

 

정부는 상향된 주민동의율과 설 연휴 등을 고려해 공모기간을 1차보다 다소 연장하는 한편 신속한 검토로 내년 4월 중 후보지를 선정하겠다는 계획이다.

 
공공재개발, 국토부, 서울시, 흑석2, 상계3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