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국토교통부, 건설현장 인력ㆍ장비 불법부당 행위 발본색원

건설현장 채용질서 신고센터 운영…신고자 익명으로 신원보호

김영도 기자 | 기사입력 2021/11/24 [16:30]

국토교통부, 건설현장 인력ㆍ장비 불법부당 행위 발본색원

건설현장 채용질서 신고센터 운영…신고자 익명으로 신원보호

김영도 기자 | 입력 : 2021/11/24 [16:30]

[국토매일=김영도 기자] 건설현장 채용질서 신고센터가 국토교통부에 마련돼 건설현장에서 발생되는 불법 및 부당행위 근절에 나선다.

 

국토교통부 건설산업과는 건설현장의 갈등해소를 위한 ‘건설현장 채용질서 신고센터’를 오늘부터 전격 운영한다고 밝혔다.

 

건설현장은 건설근로자 채용, 건설기계 임대계약 등에 대한 청탁, 강요 등 불공정 행위로 근로자와 건설현장에 경제적 손실을 입히고 채용이나 임대계약을 목적으로 잦은 집회와 소음 등을 유발해 지역주민에게 피해를 주는 경우가 발생하면서 신고센터를 운영하게 됐다.

 

앞서 국토교통부는 지난 2019년 7월에도 건설현장 갈등해소를 위한 노동조합, 건설협회 등의 단체에 ‘건설산업 갈등해소센터’를 설치했지만 신원노출 우려 등으로 실제 접수된 신고는 없었다.

 

올해 국무조정실 주관으로 10월부터 ‘건설현장 불법행위 TF’의 갈등현장 점검과 감독이 시작되면서 국무조정실, 국토부, 고용부 등에 인력채용ㆍ장비임대 관련 불법행위 제보가 이어지면서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신속히 처리할 수 있도록 분산된 신고처를 국토교통부로 일원화했다.

 

건설현장 채용질서 신고센터는 건설근로자의 채용, 건설기계 임대와 관련해 부당 청탁이나 압력 및 강요를 하거나, 임대 목적을 위해 건설공사를 방해하는 행위 등에 대해 유선전화 또는 이메일로 신고를 접수한다(☎ 044-2014-112 / con112@korea.kr).

 

접수된 신고는 위반행위별로 고용부, 공정위, 경찰청 등 소관기관에 전파되고 신고사항에 대한 세부적인 조사, 확인 등의 과정을 거쳐 관련법 위반시 적법한 처벌이 이뤄지도록 처리하며 누구나 안심하고 신고할 수 있도록 신고자 신원은 철저히 익명으로 보장한다.

 

건설산업과 김광림 과장은 “누구나 믿고 신고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되면 건설현장의 불법적인 관행을 근절하는 데 크게 기여할 것”이라면서, “실질적인 제재와 불법행위 근절을 위해서는 신고사항의 조사, 확인에 대한 피해 근로자와 업체의 협조가 필수”라고 강조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