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코로나19 장기화 여파에 상업용 부동산 시장 침울

2분기 대비 임대가격지수ㆍ투자수익률 하락…공실률 증가

최한민 기자 | 기사입력 2021/10/27 [15:59]

코로나19 장기화 여파에 상업용 부동산 시장 침울

2분기 대비 임대가격지수ㆍ투자수익률 하락…공실률 증가

최한민 기자 | 입력 : 2021/10/27 [15:59]

▲ 서울 중심 오피스 상가가 장기간 공실로 비워져 있다.  © 국토매일


[국토매일=최한민 기자] 코로나19 장기화에 직격탄을 맞은 상업용 부동산 시장이 회복의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한국부동산원이 27일 조사 발표한 전국 상업용 부동산의 3분기 임대시장 동향 결과 오피스와 모든 상가 유형에서 전 분기 대비 임대가격지수가 하락했다.

 

임대료 변동 추세를 나타내는 3분기 임대가격지수는 오피스의 경우 지난 2분기 대비 0.13% 하락했으며 상가 역시 전분기 대비 중대형과 소규모 및 집합 상가에서 각각 0.24%, 0.30%, 0.23% 낮게 나타났다.

 

선호도가 낮은 노후 오피스를 중심으로 임차인 유치를 위해 렌트프리 등 임대료 할인 정책을 추진한 것이 임대가격지수 하락으로 연결된 것으로 분석되며 상가는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시행에 따라 지속적인 상권침체 및 체감경기 악화가 영향을 준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서울의 경우에는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두기가 장기화되면서 명동 등 관광객 의존도가 높은 상권을 중심으로 침체가 지속되면서 모든 상가 유형에서 임대가격지수가 하락했다.

 

공실률은 오피스의 경우 서울 강남 테헤란로나 여의도 등 핵심 지역 오피스 수요가 안정적으로 유지되며 전 분기 11.1% 대비 0.2% 포인트 감소한 10.9를 나타냈다.

 

상가는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장기화에 따른 경영악화로 폐업 증가 및 신규 임차수요 감소하며 공실률이 상승했다.

 

중대형 상가는 전 분기 13.1% 대비 0.2% 포인트 상승한 13.3%를 나타냈으며 소규모 상가는 2분기 6.4% 대비 0.1% 포인트 오른 6.5%를 기록했다. 

 

한국부동산원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장기화로 오피스와 모든 상가 유형에서 임대가격지수가 하락했다”며 “상권별 업종분포 현황 및 변동 등 파악을 통해서 서민과 소상공인에 대한 창업지원 및 상가건물임대차보호법 개정 등 정책 수립 지원에 나설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편 3개월간의 부동산 보유에 따른 투자성과를 나타내는 투자수익률도 오피스와 전 상가 유형에서 전 분기 대비 하락세를 나타냈다.

 

오피스 투자수익률은 지난 2분기 2.15% 대비 0.35% 포인트 하락한 1.80%를 기록했으며 중대형, 소규모, 집합 상가도 같은 기간 투자수익률이 낮게 나타났다.

 

중대형 상가는 전 분기 1.75% 대비  0.18% 포인트 떨어진 1.57%를 나타냈으며 소규모 상가는 전 분기 1.56% 대비 0.18% 포인트 하락한 1.38%를 기록했다.

 

집합 상가는 지난 2분기 1.78%에서 0.17% 포인트 하락한 1.61%를 기록하며 코로나19로 인한 낮은 투자수익률을 보였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