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기획] 오송 제2철도관제센터, 무결점ㆍ무중단 '스마트시스템' 구축

용량 포화ㆍ노후화 구로관제센터 역할 분산, 비상 상황에도 관제 운영 '이중화체계' 마련
사업비 3413억 투입, 자동화된 첨단 관제운영시스템 구축 "세계 관제기술 선도"

장병극 기자 | 기사입력 2021/09/27 [09:00]

[기획] 오송 제2철도관제센터, 무결점ㆍ무중단 '스마트시스템' 구축

용량 포화ㆍ노후화 구로관제센터 역할 분산, 비상 상황에도 관제 운영 '이중화체계' 마련
사업비 3413억 투입, 자동화된 첨단 관제운영시스템 구축 "세계 관제기술 선도"

장병극 기자 | 입력 : 2021/09/27 [09:00]

▲ 철도교통관제센터(=자료사진).  © 국토매일

 

※ 본 기사는 철도경제신문(9월 23일자)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국토매일=장병극 철도경제 기자] 철도의 '두뇌'라고 불리우는 철도교통관제센터. 지난 2004년 고속철도 개통 이후 기존선 개량 및 신규 철도노선 건설이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지만, 정작 철도 안전을 책임지는 관제센터가 이를 감당하지 못하는 상황이다.


현재 구로에 위치한 철도교통관제센터는 지속적인 노선의 증가로 계획된 설비용량 대비 약 60%를 초과했다. 한마디로 포화상태다.


구로교통관제센터는 2006년 12월 5개 지역관제센터를 통합ㆍ운영하기 시작했으며, 2010년 8월부터는 광명에 있던 고속철도 관제까지 수용했다.


2004년경 처음 구로관제센터 운용 계획 수립 당시 438개 역을 수용할 수 있도록 설계했지만 현재 712개 역을 감당하고 있고, 오는 2025년에는 1051개 역을 소화해야 하는 실정이다.


또한 구로관제센터는 지난 2006년 구축된 이후 약 15년이 경과하면서 시설물도 빠르게 노후화되고 있다는 점도 문제다.


대전에 예비관제센터가 있지만 구로관제센터의 약 10% 규모에 불과해 설비가 협소하다. 현재 대전 예비관제센터는 비상시 고속철도 정도만 관제를 수행할 수 있다.


무엇보다 무결점ㆍ무중단 관제시스템을 갖추기 위해서는 이중화하는게 필수다.


하지만 완전한 이중화가 이뤄지지 않아 구로관제센터에 문제가 생길 경우 비상대응이 어렵고 최악의 경우 관제가 마비될 가능성도 있다.


이때문에 철도도 2개의 관제센터를 운영하며 평상시에는 분할해서 관제업무를 수행하다가, 비상시에 통합된 관제업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철도관제시스템 개선이 시급했다.


항공관제의 경우 이미 지난 2017년 5월부터 동ㆍ서구역으로 나눠 인천ㆍ대구에 2개의 관제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 사업비 3413억 투입, 오송에 제2관제센터 건설 '이중화시스템' 구축


감사원도 백업 관제센터가 없음을 지적했다. 이러한 취약점을 보완하고자 대전예비관제센터를 만들었지만 말 그대로 ‘예비’관제실에 불과해 이중화 관제시스템을 구축하기엔 한계가 분명했다.


전문가들 사이에선 현재 철도관제시스템을 고도화하고 안정적인 운용체계를 갖추기 위해서 '복수관제'가 필수라고 입을 모은다.


이에 따라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는 지난 2018년 12월 철도관제시스템 고도화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제2철도교통관제센터 건설을 위한 밑그림 그리기에 들어갔다.


핵심은 구로관제센터의 업무를 분산시키고 용량포화 및 노후화 문제를 해소시킴과 동시에 제2관제센터 신설을 통한 이중화 시스템을 갖추는데 있었다.


제2관제센터를 신설하게 되면 구로에 집중됐던 철도관제를 운영ㆍ백업 기능을 모두 갖춘 1, 2센터 체제로 변경하고 시스템을 개량해 인적 오류 예방 및 로컬관제를 중앙관제로 흡수시켜 운영 효율성도 높일 수 있게 된다.

 

▲ 오송 제2철도교통관제센터 위치도(사진=충청북도 제공).  © 국토매일


제2관제센터의 후보지로 약 10여 곳이 물망에 올랐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2019년 1월 입지선정위원회의 결정에 따라 제2관제센터를 ‘오송’에 짓기로 확정했다.


같은 해 4월에는 기획재정부로부터 제2관제센터 건설사업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심의까지 마쳤다. '재난 및 안전관리기본법' 등에 따라 '재난 복구지원, 시설 안전성 확보에 있어 시급한 추진이 필요한 사업'으로 판단됐기 때문이다.


이후 약 1년 6개월 동안 한국개발연구원(KDI)의 사업계획적정성 검토 절차를 거치면서 사업비 문제도 일단락지었다.

 

▶ 4차산업기술 접목, 스마트 관제시스템 도입 "세계 관제기술 선도"


'제2철도교통관제센터 건설사업'은 총 사업비 3413억 원을 투입해 국가철도공단(이하 철도공단) 시설장비사무소 부지 내 약 2만㎡ 규모로, 중앙교통운영관제실, 철도ㆍ차량ㆍ역사 전력공급실, 통신장치시스템 등을 구축한다.


사업기간은 오는 2026년까지 5년 간이며 철도공단이 이번 사업을 수행한다. 철도공단은 새로 만드는 제2관제센터에 각종 첨단기술을 적극 활용하겠다는 계획이다.


철도공단 관계자는 "AI, 빅데이터 등 4차 산업산업 기술을 접목시켜 자동으로 열차운행을 관리하고, 세계 관제기술을 선도하는 스마트 관제시스템을 구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특히 제2관제센터 건설의 주된 목적 중 하나인 무중단 운영체계가 구축될 수 있도록 모든 공력을 기울이겠다는 구상이다.


이를 위해 구로ㆍ오송 등 동일한 기능을 가진 2개의 관제센터가 상호 운영되도록 시스템을 구축하되, 지진ㆍ화재ㆍ테러 등 비상 상황이 발생하더라도 정상 가동이 가능한 관제센터에서 전체 구역을 담당할 수 있도록 항공관제 수준의 무중단 운영체계를 만들 계획이다.

 

▲ 제2철도교통관제센터(오송)에 구축할 예정인 스마트관제시스템 개요도.  © 국토매일


인적 오류를 낮추고자 기존의 관제사 개인 역량에 의존한 시스템도 바꾼다.


국토부 관계자는 "관제사 경험에 의한 관제업무를 시스템에 의한 관제업무로 자동화될 수 있도록 변화시켜 안전성을 향상시킬 예정이다"고 말했다.


그는 "자동화된 관제시스템을 도입해 철도장애ㆍ사고 발생 시에도 최적의 운행 방안을 제시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열차 지연을 최소화하고 이례 상황 대응력을 높일 수 있다"고 덧붙였다.


최첨단 관제시스템 구축을 위해 CTC&ARS, TMS, 정보전달시스템, 안전전달시스템뿐만 아니라 빅데이터시스템, 통합관리스세템 등의 소프트웨어도 개발하거나 추가 도입한다. 이와 함께 오픈플랫폼을 적용해 필요에 따라 시스템을 추가할 수 있도록 설계한다.


국토부 관계자는 "제2철도교통관제센터를 건립을 계기로 고도화된 관제시스템을 도입하고, 무결점ㆍ무중단 관제시스템을 구축할 수 있을 것"이라며 "관제인력도 효율적으로 운영하고, 열차의 정시성과 안전성도 높여 국민들에게 향상된 철도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제2철도교통관제센터, 오송, 국토교통부, 국가철도공단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