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분양가 상승 불가피…분양가상한제 기본형건축비 두 달 만에 상승

지난 7월 대비 3.42% 인상…분양가상한제 가산비 인정 항목 증가 우려

최한민 기자 | 기사입력 2021/09/14 [20:19]

분양가 상승 불가피…분양가상한제 기본형건축비 두 달 만에 상승

지난 7월 대비 3.42% 인상…분양가상한제 가산비 인정 항목 증가 우려

최한민 기자 | 입력 : 2021/09/14 [20:19]

▲ 기본형건축비 상한액이 지난 7월 대비 3.42% 오른다.    ©국토매일

 

[국토매일=최한민 기자] 내일부터 분양가상한제 대상 공동주택 분양가격 산정에 활용되는 기본형건축비 상한액이 지난 7월에 이어 두 달 만에 올라 분양가 상승이 불가피해졌다.

 

국토교통부는 오는 15일부터 건설자재 및 노무비 등 가격 변동을 반영해 종전보다 3.42% 오른 기본형건축비를 고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정기 고시를 통해 기본형건축비 상한액은 지난 7월 대비 3.42% 오른다. 이에 따라 공급면적당 건축비 상한금액은 664만 9000원에서 687만 9000원으로 28만 원 증가하게 된다.

 

국토교통부는 이번 고시에 지난 7월에 반영되지 않은 고강도 철근과 건설자재 및 노무비 가격 변동 등이 고려됐다고 설명했다.

 

3.42% 상승률은 관련 제도 시행 이래 가장 높은 수치며 지난 2008년 9월 기록한 3.2%가 이전 최고 상승률이다. 기본형건축비는 분양가상한제 대상 공동주택의 분양가격을 산정할 때 적용된다.

 

택지비를 비롯해 택지 가산비 및 건축 가산비 등과 합산돼 분양가격에 좌우되기 때문에 이번 상승과 함께 분양가상한제 가산비 인정 항목 등이 늘어날 경우 분양가격이 현재보다 올라갈 가능성도 점쳐진다.

 

국토교통부 주택정책과 장우철 과장은 “실제 분양가격은 분양 가능성과 주변 시세 등을 종합적으로 감안해 결정되므로 실제 분양가에 미치는 영향은 기본형건축비 인상분보다 낮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국토교통부는 지난 9일 노형욱 장관 주재 주택 공급기관 간담회를 통해 분양가상한제와 고분양가 심사제도 개선에 대한 검토를 가졌다.

 

간담회에서 노형욱 장관은 “고분양가 제도 운영과 분양가상한제 시군구 심사과정 등에서 민간의 주택공급에 장애가 되는 점이 없는지를 검토해보고 필요한 경우 제도 개선을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분양가상한제,기본건축비,아파트값,부동산,집값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