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해수부, ‘창원어선안전조업국’ 신설, 남해안 촘촘한 안전관리 강화

20번째 조업국 운영개시, 거제시와 창원시 어선 5144척 이관 관리

이형근 기자 | 기사입력 2021/09/10 [11:26]

해수부, ‘창원어선안전조업국’ 신설, 남해안 촘촘한 안전관리 강화

20번째 조업국 운영개시, 거제시와 창원시 어선 5144척 이관 관리

이형근 기자 | 입력 : 2021/09/10 [11:26]

▲ 해양수산부가 '창원어선안전조업국'을 신설해 어선 및 어민의 안전을 촘촘히 지키게 됐다(그림=해양수산부).  © 국토매일

[국토매일=이형근 기자] 해양수산부는 경남지역 어선의 안전한 조업과 항행을 위해 창원시 마산합포구 월포동 일원에 ‘창원어선안전조업국(이하 창원조업국)’을 신설했다.

'어선안전조업국'은 수협중앙회에서 운영하는 어선관제소로 어선의 NLL 월선 및 배타적 경제수역(EEZ) 관리 등을 점검한다.

이번 창원조업국은 20번째 지역국으로 연면적 803㎡(243평)규모로 국고 25억 원, 수협 자부담 5억 원 등 총사업비 약 30억 원이 투입됐다.


창원조업국은 경남 창원시와 거제시의 해역을 담당하고 ▲어선사고 예방 및 신속구조와 재해예방 활동 ▲해상통합방위 지원사업과 어업인의 안전조업교육 등을 수행한다.


이번 개국으로 기존 통영조업국이 관리하던 어선 9775척중 거제시와 창원시의 5144척을 이관받아 더욱 세밀하고 효율적으로 관리하게 됐다.

 

현재 경남지역에 등록된 어선은 총 등록척수의 20%인 1만 3850척으로 그동안 조업 안전의 중요성이 강조됐다.


운영주체인 수협중앙회 어선안전조업본부는 기존 동ㆍ서ㆍ남해안에 19개 지역별로 어선안전조업국을 운영해왔으며 이번 창원조업국의 신설로 전국 20개 지역별 연근해에서 어업활동을 하는 어선의 위치확인 등 해상교통 안전 관리가 강화될 전망이다.


특히 해양수산부는 어선사고 발생시 신속한 구조활동 등 어선의 안전관리를 위해 지난 2015년 총 톤수 2톤 이상의 어선에 ‘초단파대 무선전화(VHF-DSC)'를 설치하도록 의무화 했다.


안영운 어선안전정책과장은 “앞으로 실시간으로 어선의 위치를 확인하는 어선안전조업관리시스템(FIS) 운영과 어선 조난과 구조용 개인위치발신장치 개발 등을 적극 추진해 신속한 조난구조 체계를 구축하는데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해양수산부 어선안전조업국 창원지역신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