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도시철도 시민안전...근본적인 대책 마련해야

열차 내 안전 위한 새로운 시스템 필요한 시점

이형근 기자 | 기사입력 2021/07/21 [17:10]

도시철도 시민안전...근본적인 대책 마련해야

열차 내 안전 위한 새로운 시스템 필요한 시점

이형근 기자 | 입력 : 2021/07/21 [17:10]

▲ 열차내에서 승객 폭행 등 각종 사고가 벌어지면서 실시간 통제를 위한 새로운 요구도 나오고 있다. (사진=서울교통공사)  © 이형근 기자


[국토매일=이형근 기자] 도시철도 운행간 발생하는 각종 사고 및 난동 등을 적절한 시간안에 해결하기 위해 운영과 감독기관에서 기술적 해결책을 찾아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서울시 지하철 보안 관리 주체 놓고 난항


최근 열차내 난동이 도시철도에서 빈번하게 발생하자 문제 해결책에 대해 각종 의견도 다양하게 나오고 있지만 아직까지 확실한 근본책은 전무한 실정이다. 


국토교통부는 지난달 23일 ‘철도안전법 개정안’을 시행했으나 현재까지  서울시는 직접적인 방안을 마련한 채 미온적이라는 지적까지 나오고 있다.


서울시 의회는 “지하철 보안관에게 사법권을 줘야 한다”고 주장하지만 ‘지하철 경찰대’와 업무가 겹쳐 11년째 결론을 못내고 있다. 


지하철 보안관은 역마다 배치되지 않고 주요 역이나 열차에 승차해 보안 활동을 전개하고 있어 전체 지하철 이용객 보호에 사각지대가 노출되고 있다.


특히 지하철 보안관이 갖고 있는 문제는 보안관이 사법권을 갖게 되면 열차내 난동을 막을 수 있지만 경영 부담이 새로운 난제로 떠오르게 된다.


서울시는 “정확한  열차내 난동을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면서 “서울교통공사가 자료를 제대로 제출하지 않고 중앙정부와 상대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고화질 CCTV로 사각지대 보안관리


현재 서울교통공사가 안고 있는 채무는 2조원대로 매년 적자는 증가 추세이고 지하철 경찰대가 운영 중이어서 교통공사에 보안관 사법권을 주는 것은 옥상옥이라는 지적을 낳을 수도 있다. 


특히 ‘도시철도안전법’에서 정한대로 열차 내부에 CCTV 장착이 과제다. 도시철도법이 개정되면서 200만 화소 이상 CCTV를 장착해야 하지만 현재 장착한 것은 신조차량뿐이고 기존 운행 차량에 한 량에 4개씩 카메라를 장착해야 한다. 


교통공사가 철도내 안전을 확보하려면 추가 투자를 해야 한다는 것이다. 


공사에 따르면 현재 보유 전동차는 3563칸으로 이 중에 1391칸(39%)만 설치돼 있으며 남은 2172칸의 열차가 모두 장착하도록 계획을 세우고 있다. 


공사는 2027년까지 교체되는 노후 전동차 1328칸을 교체하며 자체 개량 열차 844칸만 내년 부터 23년까지 전면 교체할 예정이다. 


하지만 교통공사의 노후 전동차 개량사업이 끝나는 것으로 모든 문제를 마무리 짓지 못한다.

 


LTE-R도 새롭게 정비돼야


공사는 시비와 국비, 공사 자체 예산으로 VHF 통신망을 LTE-R로 개량 중으로 현재 2호선과 5호선이 개량을 완료하고 3, 4, 7호선은 연말까지 개량 완료한 후 내년 상반기까지 1, 6호선까지 개량해 전 구간에 LTE-R망을 구축 완료한다는 방침이다.


통신망이 개량되면 혜택을 받을 수 있지만 그만큼 고민도 커질 수밖에 없는데 높아진 해상도의 영상이 실시간에 중앙통제실로 전해져야 하는데, LTE-R의 데이터 전송 속도가 감당하기 힘들다는 지적이 나올 수밖에 없다. 


통신 업계 관계자는 “LTE-R은 신호제어용 통신망으로 별도의 통신 시스템이 갖춰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 관련 업계에서는 “LTE-R의 업로드 대역폭이 50Mbps로 중앙통제실과 영상을 주고 받을때 실시간 전송을 하기 어렵고 전송할 때와 받을 때 시간차가 있어 승객 안전을 위해 새로운 시스템을 검토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열차내 CCTV가 개량되면 그 시점에 맞춰 새로운 데이터 전송 시스템도 함께 대안을 마련해야 한다는 것이 주변 관측이다.

 
도시철도 안전문제 LTE-R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