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창신대, 항공정비사 인재 양성 교육기관으로 인가

지난 1월 국토교통부로부터 전문 교육기관인가 받아

백지선 기자 | 기사입력 2021/07/16 [11:07]

창신대, 항공정비사 인재 양성 교육기관으로 인가

지난 1월 국토교통부로부터 전문 교육기관인가 받아

백지선 기자 | 입력 : 2021/07/16 [11:07]

▲ 창신대 항공기계공학과 27명의 학생은 지난 6월 21일부터 7월 23일까지 5주간 정비관련 실습과 전공영어 등의 교육을 받고 있다. 사진은 정비 실습 장면<사진 창신대학교 제공>     ©국토매일

 

[국토매일=백지선 기자]창신대학교 항공기계공학과(스마트융합공학부 항공정비전공)는 지난 1월 국토교통부로부터 항공정비사 전문 교육기관으로 인가를 받았다.

 

전문교육기관으로 인가 받은 창신대학교는 항공기술교육원에 입과 한 학생전원은 항공안전법 시행규칙 제104조 별표 12에 따라 항공정비사 자격 취득을 위해 2,441시간 이상의 정비이론과 실습 강의를 이수해야 한다.

 

이 과정에서 3년간의 정규 및 학기 중 비교과 과정 외 방학기간을 통해 추가로 교육을 진행하여 모든 교육시간을 이수할수 있도록 했으며 필기시험 합격한 학생은 작업형 실기시험을 면제 받고 구술시험을 통해 항공정비사 면허를 취득할 수 있다.

 

창신대 항공기계공학과 27명의 학생은 지난 6월 21일부터 7월 23일까지 항공기술교육원에 입과하여  5주간 하루 평균 6시간 동안 항공정비 관련 학과 및 실습, 항공관련 전공영어 등의 수업을 받고 있다.

 

항공기술교육원장인 항공기계공학과 이준식 교수는 “긴 장마와 무더운 날씨에도 항공정비사의 꿈을 안고 이른 아침부터 오후 늦게까지 학업에 열심인 학생들이 향후 항공우주산업이 특화된 경상남도와 지역 발전에 이바지하는 인력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항공기계공학과는 5주간의 국토교통부 항공정비사 교육을 마치고 대한민국 공군에 항공정비병으로 입대를 희망하는 학생들을 위하여 항공기체정비기능사 자격증 특별반을 2주간 추가로 운영한다.

 

한편 창신대학교는 2019년부터 시작된 부영그룹 지역 인재를 양성하고 지역사회와 상생하기 위해 재정기여자로 나섰다. 부영그룹은 2020년에 이어 2021년까지 2년 연속 창신대학교 신입생 전원을 ‘우정(宇庭)’ 장학생으로 선발하여 1학년 등록금 전액을 지원한 바 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