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국토부, K-드론시스템 실증사업 본격 착수

드론교통관리시스템 실제 검증 통해 활용도 제고

김영도 기자 | 기사입력 2021/06/24 [22:06]

국토부, K-드론시스템 실증사업 본격 착수

드론교통관리시스템 실제 검증 통해 활용도 제고

김영도 기자 | 입력 : 2021/06/24 [22:06]

▲ K-드론시스템 실증지원 사업수행자  © 국토매일


[국토매일=김영도 기자] 드론의 산업 활용도가 높아지면서 드론을 보다 안전하게 운용할 수 있는 드론 교통관제 시스템 구현을 위한 실증 사업이 민간 사업자들을 통해 본격화 됐다.

 

국토교통부 미래드론교통담당관은 지난 10일 K-드론시스템 실증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수행 사업자로 7곳을 선정하고 24일 항공안전기술원에서 금년 11월까지 추진할 실증 사업에 대해 착수보고회를 가졌다.

 

K-드론시스템 실증지원 수행 사업자는 ▲KT컨소시엄(KTㆍ인천국제공항공사ㆍ스마티ㆍ핵사팩토리) ▲한국공항공사컨소시엄(SK텔레콤ㆍ이노뎁ㆍ베이리스) ▲한컴인스페이스(에이오비) ▲인천국제공항공사(파블로항공) ▲대한항공 ▲해양드론기술 ▲GS칼텍스(한빛드론) 등이다.

 

K-드론시스템 실증지원 사업은 실시간으로 드론 비행계획승인, 위치정보 모니터링, 주변 비행체와의 충돌방지 기능을 하는 드론 교통관제 시스템의 기술력을 확보하는 사업이다.

 

특히 국토부 R&D 과제로 개발된 기술 중 드론의 위치를 식별하기 위한 통신장비와 웹기반 드론비행허가 시스템을 실제 사업 영역과 실생활에 접목시켜 운용하면서 안전성과 활용성을 검증해 안전성을 확보하는 것을 최우선 목표로 두고 있다.

 

국토부 나진항 미래드론교통담당관은 “드론의 활용 영역이 확대되고 있어 비가시권이나 여러 대의 드론을 동시에 관리할 수 있는 K드론시스템이 실제 적용되는 과정을 통해 드론 운용의 안전성 제고와 활용 범위를 확대하는데 역점을 두고 있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공항, 도심, 비가시권 장거리 배송 등 실제 활용이 가능한 분야들을 설정해 새로운 발전 가능성을 모색할 계획으로, 항공안전기술원은 사업 수행자들이 운용하는 드론 기체에 식별코드를 부여해 실증사업을 직접 모니터하고 관리한다.

 

드론 식별코드는 자동차 번호판처럼 드론 기체의 이력과 비행경로를 파악하고 구별할 수 있는 일종의 프로토콜로 최근 드론을 이용해 사생활을 은밀하게 감시하거나 공항과 같은 드론 비행금지구역에서 비행을 차단하고 범죄를 억제할 수 있는 효과를 얻을 수 있다.

 

또 일정한 공역에 여러 대의 드론이 동시 비행할 경우 자칫 공중에서 충돌할 수 있어 식별과 비행 통제가 가능한 시스템이 요구되는데 K-드론시스템이 그 역할을 하며, 선정된 사업자들은 직접 드론을 각 분야에서 활용하면서 개선 과제들을 도출해 업그레이드 할 계획이다.

 

▲ K-드론시스템 실증지원사업 착수보고회 참석자 기념사진  © 국토매일

 

나진항 미래드론교통담당관은 “정부 주도의 K-드론시스템 구축을 통해 관련 기술을 민간에 공개해 서비스 시장이 새롭게 창출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며 새로운 발전 가능성을 제시했다.

 

한편 이날 사업자들은 항공안전기술원 드론비행정보관리센터를 방문해 반경 1~3km 내외, 고도 약 100m 공역에서 7~10대의 드론이 동시 비행하는 것을 통제 관리하는 UTM(저고도 교통관리시스템) 시연을 직접 참관하며 깊은 관심을 보였다.

 

 
미래드론교통담당관,K-드론시스템,UTM,저고도교통관리체계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