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정책마당] 해양수산부 항만기술안전과 임성순 과장

“데이터에 기반한 선제적 항만 인프라 구축을 목표로 정책 추진”

이형근 기자 | 기사입력 2021/06/22 [21:54]

[정책마당] 해양수산부 항만기술안전과 임성순 과장

“데이터에 기반한 선제적 항만 인프라 구축을 목표로 정책 추진”

이형근 기자 | 입력 : 2021/06/22 [21:54]

▲ 해양수산부 항만기술안전과 임성순 과장은 "기본적인 데이터를 기반으로 선제적 방어 인프라 구축"이라는 목표에 집중하고 있다. (사진=이형근 기자)     ©이형근 기자

 

[국토매일=이형근 기자] 항만기술안전과 임성순 과장은 “국민의 재산과 안전 확보를 위한 든든한 항만의 방파제 같은 역할을 수행하겠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임 과장은 자연재해로부터 선제적 항만 인프라 방어 체계 구축을 정책 목표로 과의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그는 올해 상반기를 보내며 “상반기를 평가하기에 이른 감이 있지만 현재 관련 정책 목표 달성을 위해 순조롭게 잘 추진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대표적으로 하드웨어적인 항만 시설물은 자연재해 피해 예방을 위해 파랑에 대한 기초 데이터 수집, 강화된 설계 기준으로 개정은 진행되고 있다”면서 “소프트웨어 부분의 재해 안전 항만 구축 사업은 사업 초기 예상했던 공정대로 추진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임 과장은 “완벽하게 막을 수 없는 자연재해의 특성인 만큼 선제적 방어 인프라 체계 구축이라는 목표로 정책을 추진한다”며 세가지의 추진 정책방향을 설명했다.

 
임 과장은 항만구조물 설계에 필수적으로 필요한 데이터가 설계파에 영향을 주는 기초자료의 확보를 가장 먼저라고 강조했다.

 

항만과 해양구조물이 안전성을 확보하려면 설계파의 정확한 추산해 해양수산부 차원에서 파랑과 관련된 기초 데이터 수집 및 분석을 수행할 수 있는 파랑 관측망 구축 및 자료 제공시스템을 구축하고 산학연에 항만구조물 설계 자료를 제공할 수 있기 때문이다.

 
또 두 번째로 항만시설물이 설계 될때 적용되는 항만 및 어항 설계기준을 강화하는 방안이다.

 

임 과장은 “지난해 태풍의 실시간 바람 자료를 활용한 설계파고 산정법을 개정했다”면서 “올해 하반기에는 항만구조물 설계에 적용되는 재현기간을 기존에 주로 적용하던 50년에서 100년으로 강화하기 위한 설계 기준 개정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임 과장은 마지막으로 “강화된 설계 기준을 반영해 기존 항만 시설물을 보강하는 데 역점을 두고 있으며 현재 수행 중인 ‘재해 안전 항만 계획 수립’의 보강 계획은 더욱 강화된 설계파를 적용해 선제적으로 항만시설물을 보강함으로써 자연재해에 대한 피해를 최소화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항만시설물의 복구 등은 경제적, 사회적인 대가가 요구된다”며 “자연재해에 대한 선제적 방어 체계 인프라 구축이라는 목표를 갖고 사업을 추진할 계획으로 항만정책이 성공하려면 시공자와 이용자, 관리와 운영하는 관이 서로 협력관계를 유지하는게 전제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해양수산부 항만시설안전 구조설계데이터 재난대응 인프라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