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국내 복귀기업, 1종 항만배후단지 입주 가능

'항만법 시행령' 9일 개정...항만 배후 단지 물동량 창출 및 부가가치↑

이형근 기자 | 기사입력 2021/06/08 [15:57]

국내 복귀기업, 1종 항만배후단지 입주 가능

'항만법 시행령' 9일 개정...항만 배후 단지 물동량 창출 및 부가가치↑

이형근 기자 | 입력 : 2021/06/08 [15:57]

▲ 항만법 시행령이 시행되면서 국내로 복귀하는 제조업과 지식서비스 산업도 입주하게 됐다. (사진=인천신항 조감도)   © 이형근 기자


[국토매일=이형근 기자] 항만법 시행령이 9일 부터 시행되면서 해외에 진출했다가 국내로 복귀하는 제조업과 지식서비스 산업도 1종 항만배후단지에 입주된다. 

1종 항만배후단지는 항만과 바로 인접해 운송비와 물류비가 많이 절감되고 민간에 비해 저렴한 임대료로 머무를 수 있다. 그러나 이곳은 '총 매출액 중 국내 항만을 이용한 수출입 실적 20% 이상' 등으로 충족 하는데 어려움이 있어 입주가 제한됐다.

기업이 1종 항만배후단지에 입주하면 항만 부가가치와 항만관련산업의 활성화를 도모할 수 있다. 

 

배후단지는 항만의 국제경쟁력 확보 및 국제 물류 거점화 경쟁이 치열한 상황에서 대량화물의 동시처리 및 국제물류기지화를 위한 작업과 물동량 둔화 추세에 따른 직접적 물동량 창출 및 지원기능에 필요하다. 

항만배후단지를 이용한 고부가가치 화물 처리로 11배의 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만큼 활용도가 높다. 

 

해양수산부는 '해외진출기업의 국내복귀 지원에 관한 법률' 7조의 기준에 따라 국내복귀 지원대상으로 선정된 기업에게 1종 항만 배후단지 입주자격을 부여하고 국내기업 등 동일한 자격을 갖춘 자와 경합하면 우선 입주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으로 '항만법'을 개정했다.

국내복귀기업 우선입주 기준 외에, 국내 제조기업의 원활한 항만배후 단지 입주를 지원하기 위해 우선입주 기준이 되는 총매출액 중 수출액의 비중을 기존 80% 이상에서 50% 이상으로 완화했다. 

 

박영호 항만물류기획과장은 "앞으로도 항만배후단지가 수출입 물류활동 지원 기능을 할 뿐 아니라 조립·가공·제조 등  산업공간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1종항만배후단지 항만부가가치 국내복귀기업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