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정책마당] 서울시 배덕환 자전거 정책과장

"자전거 안전교육과 인프라 구축으로 간선부터 주택가까지 전용도로를 이을 것"

이형근 기자 | 기사입력 2021/06/08 [11:56]

[정책마당] 서울시 배덕환 자전거 정책과장

"자전거 안전교육과 인프라 구축으로 간선부터 주택가까지 전용도로를 이을 것"

이형근 기자 | 입력 : 2021/06/08 [11:56]

▲ 서울시 배덕환 자전거 정책과장은 "자전거 인프라 확대에 맞춰 안전 교육 및 따릉이 신뢰성 확보를 추진해 시민들이 좀 더 쉽게 다가갈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사진=이형근).  © 이형근 기자


[국토매일=이형근 기자] 서울시가 공공자전거 따릉이와 자전거를 믿고 탈 수 있도록 시내 곳곳으로 갈 수 있는 교통망 구축, 공공자전거인 따릉이의 신뢰성 및 수리시설 확보, 안전교육프로그램 표준화와 이수자에 대한 편의 제공으로 '좀 더 편리한 자전거 활용'에 역랑을 기울이고 있다.

 

서울시 배덕환 자전거 정책과장은 "이용자들이 좀 더 편리하고 안전하게 이용하도록 하는게 올해 목표"라고 설명했다. 자전거 정책과는 지난 2010년 반단위 조직으로 출발해 11년째 운영되고 있으며 지금까지 축적된 경험으로 인프라와 소프트웨어 구축에 힘쓰고 있다.


올해 서울시는 자전거 전용도로망 구축에 총 56억원을 책정했다. 가장 큰 사업은 청계천로 자전거 전용도로 (CRT) 구축 사업과 청계천과 정릉천을 잇는 자전거 도로 연결 구축사업으로 각각 25억과 17억이 책정됐다. 이어 11억원은 한강교량 자전거 도로 구축 비용이 배정됐다. 이 비용은 모두 '도심 연계 자전거 전용도로망' 구축 사업으로 활용된다. 

첫번째는 광화문 세종대로에서 여의도까지 남북축을 연결하는 것이 목적이다. 이어 연결하는 사업이 있다면 청계천에서 청계광장을 잇고 성수대교에서 고려대역까지 가는 고산자로까지, 청계천 하류에서 중랑천과 한강을 잇는 사업을 꼽는다. 


배 과장은 "오세훈 시장이 한강에 자전거 도로 구축에 역점을 뒀고 지금은 기존 도로망과 도심까지 연결하는 것이 목표"라고 사업목적을 설명했다. 

간선 도로가 완성되면 보조간선망도 필요하다. 배 과장은 "보조간선망으로 마곡, 상암, 여의도, 잠실 거점 지구를 촘촘하게 갖추는 게 목적"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생활권 자전거 도로망을 갖추기 위해 재개발이나 정비사업때 자전거 도로를 의무적으로 확보하도록 규정했다"고 설명했다. 


그의 설명대로 가면 간선 부터 서울시 곳곳 실핏줄 까지 자전거 도로망이 완성되는 것이다. 

 

자전거 도로는 간선부터 실핏줄망이 설계되면 거기에 맞는 도로를 건설 해야 한다. 그는 자전거 도로 분류에 대해 설명했다. 배 과장은 "보도 높이, 차도 높이형, 전용 차로로 나뉜다"면서 "전용도로는 사람이 못다니고 물리적 경계를 만들어 놓는 것으로 나눴다"고 설명했다. 

서울시가 운영하는 공공자전거 따릉이 시스템에 대해 물었다. 배 과장은 "따릉이 이용자는 지난해 5월까지 772만 명이 이용했지만 올해 같은 기간동안 1024만 명으로 늘어나 35%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연말까지 자전거 이용객은 모두 2천300만명으로 서울시민 1인당 2.3회 이용했다.


이용자가 늘어나면서 시는 지원대책도 갖추고 있다. 시는 고장나면 즉시 정비하도록 현장 정비 시스템 확보를 위해 민간 정비소인 따릉이포 100개소와 협약을 맺었고 자전거 공급부족을 막기 위해 새싹따릉이 20인치 2천대 외에 3천대를 추가했다. 그리고 자전거가 부족하지 않도록 수요와 공급을 시스템으로 조절하고 있다.


또한 공공 자전거가 시민들에게 신뢰를 얻도록 차체 개선도 도입했다. 그는 "대표적으로 체인 이탈방지용 체인 텐셔너 도입과 바퀴 야광 테이프로 이용자가 안전한 환경에서 사용하도록 배려했다"고 말했다.

이어 배 과장은 운영자의 반응이 좋은 만큼 거기에 맞는 안전의식 높이는 것도 잊지 않는다. 이 밖에 SNS에서 팔로어가 많은 인플루언서, 블로그, 안전동영상이 각 자치구로 전달된다.  


배 과장은 자전거 이용자가 안전하게 운전하도록 교육에 힘쓰고 있다. 그는  "도로망이 구축되는 만큼 자전거 사용자의 교육을 위해 많은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면서 "유아 부터 성인까지 맞춤형 교재를 활용해 안전 교육 교재로 활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가 교재를 만든 이유는 "자전거 안전교육은 교육강사의 개별역량에 따라 결과물의 편차가 컷다"며 "빠르면 하반기에 필기와 실기로 구성된 인증을 이수한 대상자가 따릉이를 이용할 때 사용료를 할인하는 제도 도입 할 것"이라고 말했다.

자전거 도로가 확보되면 유지와 보수도 중요하다. 자전거 도로의 상태가 어떤지 확인하기 위해 자치구와 유관기관, 도로사업소에서 점검하고 플랫폼에 도로 상태를 촬영해서 올리면 파악하는 오픈 라이더와 같은 시민 참여형 활동도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시민참여형은 시민안전 지킴이단과 자출사가 자전거도로 유지보수 상태를 알려준다.

 

서울시는 탄소중립 시대를 맞아 앞으로 자전거 동호인과 출퇴근 이용자를 위한 피부에 닿는 행정 서비스를 찾아서 제공할 계획이다. 

 
서울시 따릉이 자전거정책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