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한국수자원공사-기상청, 올해 홍수대응 위한 사전 협력 강화

수문기상 기술 워크숍 개최…홍수대응 협업사항 점검 및 발전방안 논의

최한민 기자 | 기사입력 2021/05/28 [13:38]

한국수자원공사-기상청, 올해 홍수대응 위한 사전 협력 강화

수문기상 기술 워크숍 개최…홍수대응 협업사항 점검 및 발전방안 논의

최한민 기자 | 입력 : 2021/05/28 [13:38]

▲ 지난 27일 서울 공군호텔에서 열린 기상청ㆍK-water 수문기상 기술 워크숍에서 한국수자원공사 박재현 사장(사진 왼쪽에서부터 네 번째)과 기상청 박광석 청장(사진 왼쪽에서부터 세 번째)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한국수자원공사).  © 국토매일


[국토매일=최한민 기자] 한국수자원공사가 기상청과 올해 홍수대응을 위한 사전 기술협력 점검 및 발전방안을 논의했다.

 

한국수자원공사와 기상청은 지난 27일 서울 영등포구에 위치한 공군호텔에서 기상과 물관리 분야의 상호 기술협력 강화를 위한 수문기상 기술 워크숍을 개최했다.

 

이번 워크숍은 양 기관이 올해 홍수기 대응을 위해 사전에 준비 중인 협업 사항들을 미리 점검하고 물 관련 재해의 예방 및 저감을 위한 기상ㆍ수문모델링 기술을 연계한 기술협력 발전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행사에서는 ‘수문-기상 협력강화를 위한 제안’을 주제로 한 단국대학교 토목환경공학과 강부식 교수의 초청 강연을 시작으로 기상청의 맞춤형 기상예보 지원계획과 이를 활용한 한국수자원공사의 물관리 계획 및 양 기관의 협력방엔에 대한 논의가 진행됐다.

 

한국수자원공사는 기상청이 제공하는 맞춤형 강수 정보를 토대로 댐 수문 방류가 예상되기 24시간 전에 방류 영향 지역 내 주민에게 알리는 댐 수문 방류 예고제를 지난달부터 시험 운영하고 있다.

 

현재 경남 진주 남강댐 등 20개 다목적댐을 대상으로 시행하고 있는 제도는 시험 운영을 토대로 점차 대상을 확대할 방침이다.

 

한국수자원공사 박재현 사장은 “국가 물관리의 핵심 파트너인 기상청과의 긴밀하고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국민들이 신뢰하고 안심할 수 있는 홍수대응 체계를 구축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기상청 박광석 청장은 “홍수피해를 줄이기 위해서는 선제적 대응이 매우 중요”하다며 “자연재해로부터 국민의 소중한 생명과 재산을 지키기 위해 한국수자원공사와 적극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수자원공사,기상청,홍수,댐,강수정보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