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주 비탈면 붕괴사고 원인은 ‘법규 미준수’‘안전관리’ 소홀

국토안전관리원 자체 사고조사위원회서 2주간 조사 결과 발표

백지선 기자 | 기사입력 2021/04/29 [19:06]

광주 비탈면 붕괴사고 원인은 ‘법규 미준수’‘안전관리’ 소홀

국토안전관리원 자체 사고조사위원회서 2주간 조사 결과 발표

백지선 기자 | 입력 : 2021/04/29 [19:06]

 

▲ 지난 3월17일 광주광역시 광산구에서 발생한 깎기비탈면 붕괴사고 현장  © 국토매일


[국토매일=백지선 기자] 지난 3월17일 광주광역시 광산구에서 발생한 깎기비탈면 붕괴사고로 근로자 1명이 숨진 사고원인은 ‘법규 미준수’와 ‘안전관리 소홀’로 확인됐다고 국토안전관리원은 29일 밝혔다.


사고원인 규명에 나선 국토안전관리원 사고조사위원회(전문가5인)는 설계도서 검토와 현장방문 등의 2주간 조사를 실시한 끝에 이같은 결론을 내렸다.


사고 경위는 광주시 깍기비탈면 붕괴사고는 비탈면(H=6.0m) 하부에서 역L형 옹벽(H=4.0m) 벽체 거푸집을 설치하던 작업자가 비탈면에서 토사가 붕괴되면서 매몰되어 사망한 사고였다. 


사조위는 조사 결과에서 인·허가 과정과 관련해서는, 착공신고 시 토지굴착 관련 서류를 제출하지 않아 안전 위해요인을 미리 확인할 수 없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는 건축법 시행규칙 별표4의2(착공신고에 필요한 설계도서 제출)를 준수하지 않았다.


또한 설계 시에는 건축법 시행규칙 제1조2(굴착부분에 대한 설계도서 제출)에 따라 역L형 옹벽 설치를 위한 임시 깎기비탈면의 상세도면과 안정성 검토 등을 수행하여 그 결과를 제출해야 하는데 이것 역시 지켜지지 않았다.

 

건축주는 제출된 상세도면이 없는 상태에서 임의로 시공함으로써 건축법 시행규칙 제18조의2(현장관리인의 업무)를 위반한 점도 확인됐다.

▲ 붕괴 사고 개념도  © 국토매일

 

조사위는 이처럼 설계와 시공에 문제가 있을 경우 감리자는 건축법 시행규칙 제19조의2 (공사감리업무 등)에 따라 공사 착공 전 깎기비탈면에 대한 설계도서 검토를 통해 문제제기를 해야 했으나 어떠한 조치도 이루어지지 않는 등 안전관리 업무가 전반적으로 부실했던 것으로 결론 내렸다.

 

사조위는 이 같은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지반조사 미실시 및 시공 상세도 미작성 등의 부실 우려가 있는 토목분야 설계도서에 대해서는 기술자문위원회 등을 통한 안정성 및 시공성 확인 △공사 현장 감리활동에 대한 주기적인 확인 및 점검 등 소규모 건설현장 안전 확보를 위한 인․허가 기관의 보다 적극적인 관심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사조위는 재난안전기획단장을 주축으로 건축, 토목, 토질, 시공 등 분야별 전문가 5명으로 구성된 자체사고조사위원회로 지난 2월 출범하여 이번 조사에 참여한 첫 사례로 기록된다.


박영수 원장은 “이번 조사는 관리원의 자체 조사위원회가 운영된 첫 사례로서 의미가 크다”며 “이번 사고처럼 법규 미준수와 안전관리 소홀이 확인되면 조사 결과를 인허가기관 등에 통보하여 시공자와 감리업체 등에 대한 행정조치에 활용토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