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국토부, 해양드론기술의 ‘해상 드론 물류배송’ 우수사례 선정

세계 최초의 드론 물류배송 서비스 발굴로 블루오션 창출

김영도 기자 | 기사입력 2021/04/26 [20:28]

국토부, 해양드론기술의 ‘해상 드론 물류배송’ 우수사례 선정

세계 최초의 드론 물류배송 서비스 발굴로 블루오션 창출

김영도 기자 | 입력 : 2021/04/26 [20:28]

 

[국토매일=김영도 기자] 국토교통부가 해양드론기술의 드론을 이용한 해상 물류배송사업을 올해 1분기 적극행정ㆍ규제혁신 우수사례로 선정하면서 해양드론기술의 드론을 이용한 해상 물류배송 사업의 가치를 공식적으로 인정받게 됐다.

 

해양드론기술(대표 황의철)은 25일 국토교통부가 1분기 적극행정ㆍ규제혁신 5개 우수사례 가운데 해상 드론 물류배송 사업이 선정됐다고 밝혔다.

 

해양드론기술의 해상 드론 물류배송 사업은 국내 최초로 드론을 이용해 물품을 배송하는 사업으로 지난 2월 24일 국토교통부 부산지방항공청으로부터 정식 사업자 허가를 취득했다.

 

해양드론기술에서는 외항선에 정식 세관절차(UNI-PASS)를 준수하면서 부산시 영도구 남항 해상에 정박 중인 선박에서 요청하는 선원용품과 각종 서류, 유심, 패스트푸드 등을 드론으로 유상배송하는 서비스를 세계 최초로 제공하고 있다.

 

▲ 해양드론기술이 드론을 활용해 해상에 정박해 있는 선박으로 물품을 배송할 수 있는 사업을 개시했다(사진=해양드론기술)     ©국토매일

선박의 유류나 생필품 보급을 위해 입항하는 해외 국적의 선박들은 항만에 접안해 정박하려면 계류 비용이 발생하기 때문에 항만 인근에 닻을 내리고 소형연락선 등을 이용해 보급을 받는데 평균 40분 소요되며 비용도 40만 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드론을 이용할 경우 15kg 이하의 물품 배송이 5분 이내 가능하고 비용도 5만 원 이하로 경제적인 비용과 시간 절감 효과가 크며 선원들이 직접 육지에 올라오지 않아도 비대면 방식으로 부산 지역의 유명 맛집 음식들을 주문해 배달시킬 수 있다.

 

이외도 해상 낚시터 이용자를 위한 드론 해상 물품배송 서비스도 함께 제공하면서 시장 입지를 확대해 나가고 있다.

 

해상 물품배송 사업은 드론이 육상이 아닌 해상을 비행하는 만큼 비상상황에서의 안전이나 사생활 침해 등에 대한 우려가 비교적 적고 삼면이 바다로 둘러싼 국내 지리적 특성상 시장 활용도는 높아 보인다.

 

최근 음식배달 플랫폼 사업이 활성화되면서 거대시장으로 발전한 것처럼 드론을 이용한 해상 물품배송 사업이 틈새시장으로 확장성이 클 뿐만 아니라 드론 자격증 취득자의 일자리 부족현상도 해소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가 앞선다.

 

한국교통안전공단이 지난해 8월 기준으로 집계한 드론 조종자격증 취득자는 총 3만 9810명이지만 실제 취업으로 연결되는 사례가 적고 일거리도 제한적이어서 고용 인프라가 저조하다는 지적이 나오는 상황이다.

 

드론을 이용한 물품배송 시장이 확대될 경우 부산과 인천, 평택, 속초 등을 포함한 31개소 무역항과 26개소의 연안항이 주요 시장 타겟이 되며 일부 해상 레저시장도 드론 물품배송 시장 권역에 들어간다.

 

▲ 해양드론기술 황의철 대표이사     ©국토매일

해양드론기술 황의철 대표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선원들에게 도움을 줄 수 있는 틈새 시장이라고 생각해 1년 넘게 준비해서 이루어낸 사업이 국토부의 적극행정ㆍ규제혁신 우수사례로 선정됐다”면서 “우리나라를 방문하는 외국 선원들에게 실질적인 도움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고도화시켜 보다 안전하게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시장 확대를 예고했다.

 
해양드론기술,해상 드론 물류배송,시장성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