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대한건설협회, 국가철도공단 김한영 이사장 초청 현안 논의

국가 균형발전 프로젝트 사업 조기 이행 등 논의 차담회 마련

최한민 기자 | 기사입력 2021/04/16 [19:18]

대한건설협회, 국가철도공단 김한영 이사장 초청 현안 논의

국가 균형발전 프로젝트 사업 조기 이행 등 논의 차담회 마련

최한민 기자 | 입력 : 2021/04/16 [19:18]

▲ 대한건설협회 김상수 회장(사진 오른쪽)과 국가철도공단 김한영 이사장이 건설회관에서 건설업계 현안사항에 대한 차담회를 개최했다(사진=대한건설협회).  © 국토매일


[국토매일=최한민 기자] 대한건설협회는 지난 15일 건설회관 8층 회의실에서 국가철도공단 이사장 초청 건설업계 차담회를 개최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차담회는 발주기관과 업계가 협력해 경기회복에 기여하고, 건설업계의 애로사항 해결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자리로 국가 균형발전 프로젝트 사업 조기 이행을 논의했다.

 

더불어 설계변경 계약금액 조정시 적정 계약단가 반영과 하도급계획서 제출 대상 축소 및 간이종심제 실적평가기준 적정 완화 등 세부사항도 함께 이야기했다.

 

대한건설협회 김상수 회장은 “국가철도공단 사업은 일자리와 지역경제에 미치는 파급효과가 클 뿐 아니라 건설산업에도 지대한 영향을 주는 만큼, 국가 균형발전 철도 프로젝트와 4차 철도망 구축계획 등 수행 중인 다양한 사업이 조속 집행돼 경기회복과 건설산업 회생의 계기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더불어 “입찰 및 공사 이행과정에서 발생하는 건설업계 애로사항을 정책에 적극 반영”해 줄 것도 요청했다.

 

국가철도공단 김한영 이사장도 “올해 2월 이사장 취임 이후 공정한 계약환경 조성을 위해 계약제도 혁신 TF를 발족해 불합리한 제도를 개선하고 기술ㆍ상생 중심의 평가방안을 마련해 나갈 예정”이라며 “안전한 건설현장 조성과 기술력 강화에 동참해 줄 것”을 당부했다.

 
대한건설협회, 국가철도공단, 균형발전, 산업, 차담회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