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화문쓴소리]전문건협 현 상근부회장 ‘패싱 해임’ 논란

이사회 ‘상임이사 해임’ 부결처리 됐지만 결국 중도하차 선언

백용태 주간 | 기사입력 2021/04/14 [16:43]

[광화문쓴소리]전문건협 현 상근부회장 ‘패싱 해임’ 논란

이사회 ‘상임이사 해임’ 부결처리 됐지만 결국 중도하차 선언

백용태 주간 | 입력 : 2021/04/14 [16:43]

▲ 백용태 본지 주간     ©국토매일

[국토매일=백용태 주간]건설산업 생산체계 개편 이후 전문건설협회 회원사들의 불만이 커지자 협회 집행부는 불통의 책임을 전가하는 이른바 ‘패싱’ 논란에 휩싸이고 있다.

 

논란의 불씨는 지난달 31일 전문건설협회 집행부는 이사회를 소집하고 ‘상임이사 선출’ 안건을 심의할 예정이었으나 절차적 하자 문제가 제기됨에 따라 기존 안건인 ‘상임이사 선출의 건’을 ‘상임이사 해임’ 건으로 변경 해 추진했다.

 

하지만 이날 이사회결과는 해당안건에 대해 격론이 오간 끝에 표결에 부쳤으며 투표결과는 과반의 표를 얻지 못해 최종 부결로 막을 내렸다.

 

이번 긴급이사회 소집은 건설산업 생산체계 개편을 주도해온 협회 집행부가 업역규제 폐지로 인한 발주기관의 입찰혼선 등 업계 생존권 위기감이 고조된 상황에서 회원사 과반수 이상이 현 집행부에 대한 책임론이 급물살을 탓 다.

 

이같은 움직임에 협회 집행부는 현 윤왕로 상임부회장을 해임시키고 새 상임부회장 내정자를 선임할 방침이었으나 이마저도 벽에 부딪치고 말았다.

 

이사회 소집 통지안건은 더기가 막히다. 현 윤 상임부회장이 일신상이유로 직무를 사임했다며 허위사실을 기재했다. 당시 윤 부회장은 사임의사를 밝힌 적도 없고 사임서도 제출하지 않았다. 당사자가 사임의사를 밝히지도 않았는데 긴급 이사회 안건으로 이름을 올린 웃지 못 할 코메디의 한 장면이 연출됐다.

 

이를 지켜본 관계자는 “당사자의 퇴임의사나 사임서가 없는데 이미 사임한 것처럼 이사회소집 통지 문서를 작성한 것은 당사자의 정당한 직무를 방해한 행위이며 이사들의 판단을 흐리게 하는 사문서 위조에 해당될 수 있는 범죄 행위이라고 쓴 소리로 말했다.

 

정작 책임져할 당사자들은 당시 생산체계개편과 관련 의사결정을 주도한 11대 시‧도회장과 업종별협의회장을 역임하고 각각 12대 회장으로 선출된 일부 구성원들이다.

 

협회 집행부는 책임자 문책인사로 건산법 개정 실무책임자인 건설정책본부장을 지난 2월 중순경 사임했다.

 

이번 상임부회장 경질사건 역시 협회 집행부의 책임 회피용으로 이용했다며 정치권에서나 볼 수 있는 꼬리자르기로 애매한 사람만 희생양이 됐다는 비판의 시각이 지배적이다.

 

결국 무게감을 이기 못하고 협회 윤왕로 부회장은 임기 5개월을 남겨놓고 오는 16일자로 중도하차를 선언했다.

 

이후 일각에선 협회장도 오는 10월 임기가 종료된다며 차기 회장이 새로운 집행부를 구성하는 것이 순리가 아니겠냐고 꼬집었다. 그런데도 현 협회장이 자신의 입맛에 맞는 신임부회장을 정해 놓은 것은 순리에 맞지 않는 처사라는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는 이유다.

 

윤 부회장의 퇴진으로 협회 집행부의 책임론이 일단락되는 모양세이지만 남은 일정은 각본에 의해 새로 선임될 부회장 선출 안건은 급물살을 탈 전망이다.

 

 
전문건설협회,윤왕로,상근부회장,해임,사임,중도하차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