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기자수첩] 국산 드론을 찾습니다

대중성 외면한 드론 산업 경쟁력 제고 어려워

김영도 기자 | 기사입력 2021/04/09 [11:05]

[기자수첩] 국산 드론을 찾습니다

대중성 외면한 드론 산업 경쟁력 제고 어려워

김영도 기자 | 입력 : 2021/04/09 [11:05]

▲ 김영도 부국장     ©국토매일

[국토매일=김영도 기자] 최근 드론을 활용한 시장은 커지고 있지만 국내에서 생산된 드론 보다 해외 수입 제품들이 주류를 차지하고 있어 드론 활용 기업들이 국산 드론을 구매해 정부나 지자체 등 공공 사업에 참여하려고 해도 난관에 봉착하기 일쑤다.


우선적으로 국산 드론을 구매하려고 해도 선택의 폭이 넓지 않아 제한적이고 해외 제품 보다 성능이나 가격 경쟁에서 큰 차이를 보인다는 것이다.


앞서 전제했듯이 드론의 활용시장이 아직까지 민간 시장 보다 정부기관 및 지자체, 공공 발주에 따른 활용도가 높다 보니 시장성이 떨어져 생산 단가가 높을 수밖에 없는 한계를 안고 있어 가격경쟁력이 높은 해외 수입제품에 의존하는 경향이 크다.


항공안전기술원이 지난해 조사한 드론산업동향 분석에 따르면 드론 분야의 주요 핵심기술의 원천기술력은 세계 최고 수준 대비 60~70%의 수준에 불과하며 제품 가격의 40% 이상을 차지하는 고부가가치 핵심부품을 전량 해외 수입에 의존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단편적인 일례로 인터넷 쇼핑몰에서 국산 드론을 찾기 보다는 중국산 드론을 찾는 것이 더 쉬울 정도로 이미 국내 시장은 해외수입 드론들로 잠식된 상태다.


드론산업의 후발국가로 뒤늦게 시작했어도 IT를 기반으로 하는 산업 인프라가 높기 때문에 충분히 열세를 만회할 수 있지만 대중성을 외면한 정부 주도의 산업 구조와 제도적으로 열악한 드론산업 인프라로 답보 상태에 머물러 있다.


부연하자면 수요와 공급의 원칙에 따라 대중적으로 활용도가 높은 산업이라면 당연히 드론 제조시장은 확장될 수밖에 없지만 실수요자가 많지 않은 상황에서 선뜻 기술개발과 생산에 나설 기업은 없다는 것이다.


얼마전 드론 활용산업 특집을 취재하면서 지난해 국토교통부가 시행했던 드론 실증도시 및 규제 샌드박스 사업에 참여했던 모 기업은 오너가 바뀌면서 채산성을 이유로 드론 사업을 접고 다른 사업에 주력하기로 했다는 소식을 접했다.


마케팅 기법에 적용되는 소비자 구매패턴 분석을 보더라도 드론이라는 상품에 대한 관심과 흥미, 기대가 모아지지만 소비자가 직접 구매라는 행위로 이어지기까지 유용성(부가가치)이라는 활용적 측면에서 제도적인 접근성 등으로 상품성이 떨어진다.


따라서 국민들이 문화적 콘텐츠로 수용하고 활용할 수 있도록 다양한 기제들을 마련해 주어야 시장의 활성화를 촉진할 수가 있다는 점에서 정책적으로 상당 부분 유연성이 결여된 것으로 볼 수 있다.


일례로 자동차 메이커들은 각종 레이싱 대회를 통해 차량의 한계를 테스트하고 보다 나은 기술을 접목해 자동차의 기술과 성능을 상향화하고 있다.


따라서 동호회 수준의 드론 레이싱 대회 규모를 세계적인 대회로 격상시켜 드론 제조 기술의 상향화를 촉진하고 전 세계인들의 관심을 고취시켜 드론 산업의 메카로 자리잡아 갈 수 있도록 국민들에게 대중화시키는 전략이 필요하다고 본다.


사고의 유연성이 블루오션을 창출하는 일례는 가까운 곳에서도 찾아 볼 수가 있는데 드론 물류배송을 육상에 국한해 생각하는 경향이 컸지만 해양드론기술이라는 기업에서 고정관념을 탈피해 항만에 정박 중인 선박에 경량물품을 배송하는 사업으로 신선한 충격을 안겨줬다.


아직까지 시장이 채 열리지 않아 드론 시장에 대한 무한한 잠재적인 가능성은 커도 채산성이 확보되지 않은 산업에 투자할 기업은 많지 않다. 따라서 산업이 활성화 될 수 있는 물꼬를 열어주면서 부양책을 마련하는 것이 보다 효과적인 정책 투자가 되지 않을까 싶다.

 
드론,드론제조,산업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